LG, 새달 공개 스마트폰 ‘V50S 씽큐’ 유력

입력 : ㅣ 수정 : 2019-08-14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해외선 ‘G8X’로… 베를린 IFA서 첫선
듀얼스크린 진화, 닫힌 채로 시간 확인
화면 각도 자유로운 ‘프리스톱 힌지’ 적용


LG전자가 다음달 공개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출시명이 ‘V50S 씽큐’로 굳어질 전망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LG전자는 ‘V50 씽큐’의 후속작 이름을 ‘V50S’로 정할 것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V50 씽큐 후속작 이름으로 ‘V60’, ‘V55’ 등을 함께 놓고서 고민한 끝에 내린 결정이다. 상반기 출시돼 준수한 판매 실적을 거뒀던 ‘V50’의 기세를 이어 가고자 기존 이름에다 ‘S’만 추가하는 것이다. 다음달 6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 ‘IFA 2019’에서 공식 선보일 예정이다.

하지만 해외에서는 같은 제품의 이름을 ‘G8X’로 정해 출시할 전망이다. LG전자가 플래그십 스마트폰의 이름을 국내와 해외를 구분지어 각기 다르게 내보내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국내에 출시하는 V50S 씽큐는 5세대 이동통신 전용 스마트폰인 데 반해 해외에서는 4세대 이동통신 모델로만 출시된다는 점이 고려됐다. LG전자는 4G에는 G시리즈를, 5G에는 V시리즈를 내세우기로 방침을 정했다.

V50S에는 한 단계 발전한 ‘듀얼 스크린’이 등장할 예정이다. 두 화면이 포개져 닫힌 상태에서도 날짜와 시간을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화면 각도를 자유롭게 고정할 수 있는 ‘프리스톱 힌지’ 기술도 적용돼 편의성을 강화했다.

한재희 기자 jh@seoul.co.kr

2019-08-1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