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텔서 나홀로 두달…3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9-08-13 09: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찰, 고독사 추정
모텔서 홀로 두달간 지낸 30대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됐다. 외상이 없는 것으로 보아 경찰은 고독사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인 규명에 나섰다.

13일 부산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45분쯤 부산의 한 모텔에서 A(39)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모텔 업주는 A씨가 며칠째 모습을 보이지 않자 옆방 투숙자와 문을 열고 들어갔다가 침대 위에서 시신이 부패한 상태로 숨져있는 것을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2개월 전부터 이곳에서 혼자 장기투숙하며 생활해 왔다.

경찰은 모텔 내부 CCTV를 통해 A씨가 이달 3일 이후 방 밖으로 나온 사실이 없는 것을 확인했다.

경찰은 침입 흔적이나 외상이 없다는 점으로 미뤄 범죄 피해는 아닐 것으로 보고, 국과원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규명할 방침이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