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감 밝힌 조국 “서해맹산 각오로 개혁…국민과 함께 하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09 20:5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 후보자, 임시 사무실로 첫 출근
충무공 시 인용, 굳은 다짐 드러내

“8월 농부의 마음으로 기회 구해”
보충 소감 자료로, 질의응답 안 받아
인사청문 사무실 향하는 조국 법무장관 내정자 신임 법무부 장관직에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9.8.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인사청문 사무실 향하는 조국 법무장관 내정자
신임 법무부 장관직에 내정된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적선동 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 2019.8.9 연합뉴스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법무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조국(54)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처음으로 입을 열었다.

조 후보자는 9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동 서울출입국관리사무소 세종로출장소에 출근한 뒤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제 뙤악볕을 꺼리지 않는 8월 농부의 마음으로 다시 땀 흘릴 기회를 구하고자 한다”며 장관 지명에 대한 소감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거쳐 문재인 정부의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서해맹산’(誓海盟山·바다에 맹세하고 산에 다짐하다)의 정신으로 공정한 법질서 확립, 검찰 개혁, 법무부 혁신 등 소명을 완수하겠다”고 말했다. 서해맹산은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한산도에서 읊은 시로 굳은 다짐을 의미한다. 조 후보자도 충무공처럼 법무부 장관으로서 맡은 바 역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내보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어 “향후 삶을 반추하며 겸허한 자세로 청문회에 임하고, 정책 비전도 꼼꼼히 준비해 국민들에게 말씀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야당의 강한 반발을 예상한 듯 청문회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것이다. 법무부도 곧바로 김후곤 법무부 기획조정실장을 단장으로 인사청문회 준비단을 꾸렸다.

조 후보자는 법무부를 통해 추가로 내놓은 보충 소감에서 “그동안 국민의 마음과 항상 함께 하고자 했다”면서 “권력을 국민께 돌려드리는 것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저의 소명이었다”고 밝혔다. 또 “임시정부의 법통을 잇는 대한민국의 국무위원이 된다면 헌법 정신 구현과 주권 수호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조 후보자는 기자들로부터 질문은 받지 않고 소감만 짧게 밝힌 뒤 사무실로 들어갔다.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