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개혁 전면에 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입력 : ㅣ 수정 : 2019-08-09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정부 첫 민정수석
검찰 개혁 선봉에 선 인물
수사권 조정 합의 이끌어
패스트트랙 지정에도 역할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조국 전 민정수석 조국 전 민정수석이 지난달 2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19. 7. 26.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법무부 장관에 내정된 조국 전 민정수석
조국 전 민정수석이 지난달 26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소회를 밝히고 있다. 2019. 7. 26. 도준석 기자 pado@seoul.co.kr

문재인 정부의 두 번째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조국(54) 전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이 9일 내정됐다. 청와대 참모인 민정수석이 법무부 장관으로 직행하는 것은 2011년 이명박 정부 당시 권재진 전 장관에 이어 두 번째다.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인 조 후보자는 문 정부가 출범하자 비(非) 검찰 출신으로 10년 만에 민정수석에 임명됐다. 그는 지난 2년 2개월 동안 민정수석으로 지내면서 검찰 개혁을 꾸준히 추진해 왔다. 검경 수사권 조정에 앞장서면서 지난해 6월 법무부와 행정안전부 장관의 합의문도 이끌어 냈다. 또 수사권 조정 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이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으로 지정되도록 하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조 후보자는 2000년대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과 부운영위원장으로 활동했다. 2007년 대법원장의 지명을 받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으며, 대법원 2기 양형위원회 위원도 지냈다. 문 대통령이 당 대표를 할 당시에 당의 인적·조직쇄신 등 당 혁신 작업에 참여했다. 2012년 대선 때는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를 통해 문 대통령을 공개 지지하고, TV 찬조 연설도 했다. 2017년 대선 때도 자신의 정치적 의견을 밝히며 문 대통령을 측면 지원 사격했다.

조 후보자는 만 16세 나이로 서울대 법과대학에 입학했다. 만 26세에 울산대 교수로 임용돼 화제가 됐다. 울산대 교수 재직 당시인 1993년 ‘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사건에 연루되면서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수감 생활도 했다.

▲1965년 부산 출생 ▲혜광고 ▲서울대 법학과 ▲미국 캘리포니아대 버클리 법학대학원 법학 석사·박사 ▲울산대 법학과 조교수 ▲참여연대 사법감시센터 소장 ▲국가인권위원회 위원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민주통합당 혁신위원 ▲대통령비서실 민정수석비서관

김헌주 기자 dre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