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 입은 미셸 오바마’ 美시카고 벽화로 등장

입력 : ㅣ 수정 : 2019-08-08 01: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라피티 아티스트 심찬양씨 제작
출처 심찬양씨 페이스북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출처 심찬양씨 페이스북

한복을 입은 미셸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부인을 그린 벽화가 최근 시카고에 등장해 관심을 끌고 있다. 이 벽화는 한국인 그라피티 아티스트 심찬양(31)씨가 그린 것으로, 커다란 보름달을 배경으로 자주색 저고리와 은색 치마를 입은 미셸 오바마의 모습을 담았다.

심씨는 최근 페이스북에 벽화 사진을 올린 뒤 “시카고로 그림을 그리러 간다고 하니 많은 사람들이 미셸 오바마에 대해 얘기했다”면서 “왜 그를 그려야 하는지 물었을 때 그가 시카고 남부에서 태어난 흑인 여성으로 미국의 영부인에까지 오르며 모두에게 희망을 상징하는 인물이 됐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이 그림을 보는 모든 이들이 희망을 떠올리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벽화가 그려진 곳은 시카고 웨스트 타운 상가 밀집지역의 3층짜리 건물로, 최근 주인이 바뀐 한식당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9-08-0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