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유승민과 통합 매우 중요”…유승민 “통화한 적도 없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07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경원 “유 의원 좀 오라, 선거 좀 같이…”에 바른미래당 강력 반발
羅 “손학규, 당 나가야 정리될 것”
장제원 “유승민 통합 현실화 되길”
바른미래 “스토커 노릇 그만해”
손학규 퇴진에 “시대착오적 망언”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총선 승리를 위한 ‘보수 통합’과 관련해 유승민 바른미래당 의원에게 “유 의원과의 통합은 매우 중요하다”며 적극적인 러브콜을 보냈지만 유 의원은 “나 의원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다”고 일축했다.

나 원내대표는 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유 의원과의 통합을 원한다는 언론사 인터뷰 기사와 관련해 “유 의원과의 통합은 매우 중요하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서 “(인터뷰 내용은) 평소 생각”이라고 말했다. “유 의원 좀 오라, 선거 좀 같이…”

중앙일보에 따르면 나 원내대표는 인터뷰에서 수도권 총선 전략을 묻자 “유 의원이 총선에서 서울에 출마하면 얼마나 좋겠나”라면서 “유 의원 좀 (우리 당에) 오라, 와서 수도권 선거 좀 같이 하라고 하라”고 적극 러브콜 의사를 전했다.

나 원내대표는 “그것(통합)을 안 하면 우리 당은 미래가 없다”고 강조한 뒤 “보수 통합이 엄청나게 중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조금 차이가 있다고 내치면 안 된다. 전부 결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구체적인 통합 시점에 대해서는 “바른미래당이 정리가 돼야 한다”면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당을) 나가야 정리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서도 “시기적으로 ‘지금 당장’이라고 못 박는 건 아니지만 큰 틀에서 그 방향으로 맞다”고 재확인한 뒤 손 대표의 퇴진을 언급한 데 대해 “실질적으로 아마 그런 조건이 충족돼야 (통합이) 가능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손 대표 측은 우리와 같이 할 생각이 없는 것 아니냐”라고 선을 그었다.

장제원 의원은 이날 나 원내대표의 이런 생각에 대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적극 지지 의사를 밝혔다. 장 의원은 “청량제 같은 인터뷰”라면서 “반드시 함께해야 할 통합 대상으로 유 의원을 구체적으로 거명한 것은 당이 가야 할 방향을 정확하게 제시한 용기 있는 구상이다. 이런 구상이 현실화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승민 의원

이에 대해 바른미래당 대표 출신인 유승민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나 대표를 만난 적도, 통화한 적도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일축했다.

유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을 만나서도 “전혀 드릴 말씀이 없다”며 한국당과 논의 자체가 없었음을 재차 강조했다. 유 의원의 측근들은 나 원내대표와 유 의원가 전혀 교감 있는 사이가 아니며 인터뷰 내용에 대해 언짢게 생각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나 원내대표의 보수통합 구상에 손 대표를 비롯한 바른미래당 당권파는 강력히 반발했다.

나 원내대표의 발언은 바른미래당의 계파 갈등에 기름을 부었다.

특히 지난 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유 의원에게 “한국당에 가려거든 혼자 가라”고 작심 발언을 했던 손학규 대표는 유 의원과 한국당의 ‘물밑 교감’ 의혹을 거듭 제기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유승민 의원이나 유승민 의원 계열과 나 원내대표나 한국당이 구체적인 얘기를 진행하고 있구나라는 것을 느꼈다”면서 “유 의원은 ‘손학규 퇴진을 말한 적 없다’는 이야기 말고 솔직하게 말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자신이 대표직에서 물러나면 유 의원 등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이 당권을 잡고 한국당과의 통합을 추진할 것이라 주장해왔던 손 대표로서는 확신을 갖게 된 것으로 보인다.

손 대표 측 관계자는 “나 원내대표가 이렇게 양측의 속내를 드러내어 주셔서 너무나 감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병호 최고위원도 “나 원내대표가 또다시 바른미래당을 스토킹했다”면서 “나 원내대표가 바른미래당을 집요하게 따라다니는 스토커 노릇을 계속한다면 한국당을 상대로 접근금지신청을 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재훈 사무총장은 “나 원내대표의 시대착오적 망언에 대해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면서 “손 대표는 어떤 일이 있어도 바른미래당을 사수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나경원 원내대표 추경 관련 긴급 기자회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추경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1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나경원 원내대표 추경 관련 긴급 기자회견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일 오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추경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1
연합뉴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