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비박 논쟁’ 발끈한 황교안 “계파 정치, 책임 묻겠다”

입력 : ㅣ 수정 : 2019-08-01 13: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1 연합뉴스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가 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1 연합뉴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당을 망치는 계파적 발상과 이기적 정치행위에 대해서는 때가 되면 반드시 그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황 대표는 “문재인 정권이 이렇게 우리 당을 집요하게 공격하고 있는데 우리 당은 하나로 힘을 모으지 못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우려가 있다”며 “반드시 신상하고 필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가 언급한 ‘필벌’은 향후 ‘공천’과 연계해 엄격히 처리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황 대표는 “다시 한번 분명히 말씀드리지만 제 머릿속에는 친박(친박근혜)·비박(비박근혜)이 존재하지 않는다”며 “저는 인사를 비롯한 어떤 의사결정에도 결코 계파를 기준으로 삼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갈등을 불러일으키는 것은 결코 올바른 정치행위라 할 수 없다”며 “대책 없이 지도부를 흔들고 당을 분열시키는 행위를 한다면 이는 총선을 망치고 나라를 이 정권에 갖다 바치는 결과만 낳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오로지 당과 나라의 미래를 걱정하면서 묵묵히 땀 흘려 일하는 당원 동지를 생각한다면 더더욱 그런 해당행위는 용납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북한의 잇따른 도발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과 이 정권의 굴종적 대북정책이 안보 붕괴를 불러온 근본 원인”이라며 “북한은 대놓고 안보를 위협하는데 김정은 눈치를 살피느라 경고 한마디 못하는 대통령이 국군 통수권자라고 할 수 있겠나”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위중한 상황에 대통령 주재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열지 않았다. 미국은 남한 공격용 미사일이니 신경 쓰지 않는다고 하고, 우리 대통령은 모습조차 찾아볼 수 없다“며 ”이러니 북한 정권이 미사일 발사 면허라도 받은 것처럼 공공연히 도발을 반복하는 게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또 “최근 한국과 미국 군사 전문가들이 제기하고 있는 핵무기 공유 방안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북한에 대해서는 “미사일 발사를 강력하게 규탄하면서 무모한 도발을 즉각 중단할 것을 경고한다”고 말했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