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국가적 망신 안전불감증, 준비 부족 수영연맹

입력 : ㅣ 수정 : 2019-07-29 04: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제 새벽 세계수영선수권대회가 열리는 광주광역시의 한 클럽에서 구조물이 무너져 시민 2명이 사망하고 25명이 다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부상자 중 9명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 참석한 외국인 선수들이다. 사고가 난 클럽은 복층 구조 일부를 불법 증축하고 그 무게를 견딜 구조물을 제대로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같은 클럽에서 2층 일부가 무너져 손님이 다치는 사고가 났음에도 벌금 200만원에 파손된 부분을 복구시키는 데 그쳤다. 미리 막을 수 있는 사고를 안전불감증으로 놓친 인재다.

지난 12일 열려 어제 끝난 세계수영선수권대회는 세계 최대 수영 축제다. 이번 대회에 194개국 2639명의 선수가 참여해 역대 최대 규모였지만, 대회 성공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할 대한수영연맹은 2013년 7월 광주 유치가 확정된 이후 6년여를 허송세월로 보냈다. 한국 선수단은 대회 초반 선수단복이 제대로 지급되지 않아 브랜드 로고를 테이프로 가린 유니폼을 입고, 매직으로 ‘KOR’(한국)라고 쓴 수영모를 쓰고 출전하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대한수영연맹이 일을 제대로 안 해 개최국의 국가대표가 국제사회의 조롱거리가 돼 버렸다.

대한체육회와 문화체육관광부는 수영연맹의 대회 준비와 내부 관리 미흡 등에 대해 들여다볼 계획이다. 광주는 사고가 난 클럽의 증축 과정에서의 불법 여부를 조사함과 동시에 광주시 전역을 상대로 불법 건축물 특별대책단을 구성해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국내에서 열린 큰 대회에서 문제가 발생해 국가적 망신이 발생한 뒤에야 관련 대책이 마련되고 있다. 한국 체육계의 고질적인 파벌 싸움과 연맹 집행부의 갈등, 자신에게 이익만 된다면 눈감는 안전불감증은 뿌리가 깊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셈이지만, 이번에는 작은 결과물이라도 마련해 내는 계기가 돼야 한다.

2019-07-29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