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인재영입 키워드 ‘안보·경제·약자’

입력 : ㅣ 수정 : 2019-07-29 04: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해찬, 9월 영입 후보 면접 등 본격화
“비례대표 통해 ‘직능 대표성’ 인물 보완”

더불어민주당이 내년 총선의 인재 영입 키워드로 ‘안보·경제·약자’를 내세웠다.

민주당 관계자는 28일 “이해찬 대표가 최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에는 외교·안보, 경제 분야와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 등을 대표할 수 있는 분들이 부족하다. 인재 영입으로 보완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 대표는 비례대표 국회의원을 통해 ‘직능 대표성’을 갖는 인물을 보완하자고 했다”며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 분야에서는 장애인을 대표하는 인물 등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 내부에서는 ‘안보·경제·약자’ 분야에 전문성을 가진 의원들이 부족하다는 인식이 많다. 또 다른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의 약점으로 경제가 꼽히는데 자유한국당과 비교해 봤을 때도 경제 관료 출신이 가장 부족하다. 학자 출신도 좋지만 무엇보다 시장을 잘 아는 사람이 필요하다”며 “최근 안보 문제도 심각하기 때문에 안보 전문가도 주요 영입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인재 영입은 이 대표가 직접 위원장을 맡아 9월부터 인재영입위원회를 가동하면서 진행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이 대표는 9월부터 공개 일정을 최대한 줄이고 직접 영입 후보의 면접을 보는 등 본격적으로 작업에 나서기로 했다.

최근 양정철 민주연구원장, 백원우 부원장 등 친문(친문재인) 핵심들이 인재 영입 실무를 주도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계파 갈등이 불거지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고 당에서는 진화에 나서기도 했다. 이에 따라 잡음을 막고 보안을 유지하기 위해 인재영입위원을 선임하지 않거나 선임하더라도 공개하지 않은 채 이 대표가 전면에 나설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김진아 기자 jin@seoul.co.kr
2019-07-29 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