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철모 화성시장 시책 ‘지역회의’...시민 참여형 행정모델로 우뚝

입력 : ㅣ 수정 : 2019-07-26 13: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와 대전 세종연구원이 공동 주관한 경진대회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는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시 제공

▲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와 대전 세종연구원이 공동 주관한 경진대회에서 주제발표를 하고 있는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시 제공

시민 참여형 행정모델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서철모 화성시장의 역점 시책인 ‘지역회의’가 ‘전국 기초단체장 매니페스토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화성시는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와 대전 세종연구원이 공동 주관한 경진대회에서 화성 지역회의가 ‘시민참여·마을자치 분야’ 최우수상에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지역회의는 시민이 직접 지역 현안을 발굴해 다양한 정책을 시에 제안하는 시민참여형 행정모델로, 의제 선정부터 회의 운영까지 모든 것을 시민이 직접 진행한다. 시정 전반에 걸친 시민의 역할을 확대하고 자율성을 보장해 행정 혁신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경진대회에는 1차 서류심사를 거친 176개 우수사례가 본선에 올랐으며 ▲시민참여·마을자치 ▲일자리 및 경제 ▲도시재생 ▲초고령화 대응 등 7개 분야에서 경쟁을 치렀다. 이중 화성시 지역회의가 시민참여·마을자치 분야에서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경진대회에서 ‘참여가 우리의 삶을 바꾼다. 화성시민 지역회의’를 주제로 직접 발표에 나섰다. 지역회의의 도입 배경부터 시민들의 변화, 앞으로의 계획 등을 소개하고 진정한 주민자치 실현을 위한 비전을 공유했다.

서 시장은 “처음 지역회의를 시작할 땐 민원성 요구가 많았지만, 점차 공익적인 지역 문제로 의제가 확산하는 변화를 느낄 수 있었다”며 “시민이 행정에 참여할 기회를 보장해 주는 것이야말로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의 토대라는 생각에서 지역회의를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화성 지역회의는 지난해 12월 동탄권역에서 출발해 현재 화성 총 6개 권역으로 확대됐고, 1238명의 지역위원이 활동하고 있다. 지난 6월에는 전국 자치단체장과 시민들이 함께한 ‘제1회 우리 삶을 바꾸는 자치분권 포럼’에서도 우수사례로 선정된 바 있다.

김병철 기자 kbch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