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광 한빛원전 인근 주민들 “불안해 못살겠다. 이주대책 세워라”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15: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민 100여명 꽃상여 메고 항의 집회
영광 한빛원전 인근 주민들이 원전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회사 정문 앞에서 꽃상여를 메고 이주대책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를 열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광 한빛원전 인근 주민들이 원전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로 막대한 피해를 입고 있다며 회사 정문 앞에서 꽃상여를 메고 이주대책을 요구하는 항의 집회를 열고 있다.

영광 한빛원자력본부 인근 주민들이 잔뜩 뿔이났다. 지난 5월 발생한 한빛 원자력발전소 1호기의 열출력 급증 사건처럼 잦은 사고가 일어나 불안해 살수 없다는 입장이다.

지난 23일 오전 7시 한빛원전 정문 앞. 영광군 홍농읍 계마리 주민 100여명이 꽃상여를 메고 “후손에게 미안하다”며 “이주대책을 세워달라”고 항의 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원전에 대한 부정 이미지가 확산되면서 지역 경제에 막대한 손실을 입고 있다”고 반발했다. 주민들은 “유명한 가마미해수욕장을 찾는 피서객들이 줄어들고 있고, 어류 판매도 되지 않고 있어 생계 대책을 세워줘야한다”고 요구했다.

박오순 이장은 “주민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일은 쉽지않은데도 회사측의 빈번한 사고 축소에 더 이상 참을 수 없어 행동에 나섰다”며 “안전성이 없는 한빛원전을 운영하면서 꽃상여를 매고 이런 어려움을 호소해도 회사 책임자들의 얼굴도 볼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한빛원전이 운영된지 30년이 넘었지만 지금껏 한번도 위험을 예방하는 대피훈련을 한 적이 없다”며 “노인 등 주민들이 안전하게 몸을 피할 수 있는 방안 등을 수차례 건의해도 묵살됐다”고 비난했다.

박 이장은 “지금까지 무시만 당했지만 수십년 피해를 본 만큼 정당한 요구를 해 나갈것이다”고 밝혔다. 주민들은 오는 25일까지 하루 3시간 동안 시위를 할 방침이었지만 전날 김준성 군수와 면담을 갖고 대화 시간을 갖기로 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주민들은 “이달 초 한빛 원전측과 한차례 대화를 가졌지만 회사측이 모든 사안을 군과 협의해서 답변하겠다고 반복해 대화가 중단됐다”고 황당해했다. 이들은 “회사 스스로 해결책을 내놓는 건 하나도 없다”면서 “한번 더 의견을 나누겠지만 또다시 부정적인 자세를 보이면 더 강경하게 행동으로 나서겠다”고 분개했다.

이에앞서 영광 한빛원전은 지난 4월 지역민들이 즐겨찾는 ‘한마음 공원’을 관리하는 과정에 맹독 성분이 있는 제초제를 살포해 소나무 100여그루가 죽거나 고사되는 처지에 있어 말썽이 되고 있다.

영광 최종필 기자 choijp@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