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지원씨,광주트라우마센터장에 임명돼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15: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광주시는 24일 광주트라우마센터 신임 센터장으로 명지원(55) 씨를 임명했다고 밝혔다.

명씨는 광주트라우마센터가 출범한 2012년부터 재활팀장으로 재직하다 최근까지 상임팀장을 맡아왔다.

5·18광주항쟁 때 시민수습대책위원으로 활동하다 고초를 겪은 고 명노근 전남대 교수의 딸이다.

2012년 10월 정부 정신보건 시범사업으로 출범한 광주트라우마센터는 고문과 국가폭력 생존자, 5·18 피해자와 가족 등의 외상후스트레스장애(PTSD) 치유 프로그램 등을 운영하고 있다.

광주시가 운영 중인 광주트라우마센터는 2020년부터 국립 기관으로 바뀐다.

명 센터장은 “국가폭력으로 피해를 입은 사람들의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주 최치봉 기자 cbcho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