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10대 소녀 시신 사진 장시간 노출한 인스타그램 여론 뭇매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14: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욕주 유티카 주민들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살해 당한 17세 소녀 비앙카 데빈스의 사진을 들고 추모하고 있다. 2019.07.24 유티카 AP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미국 뉴욕주 유티카 주민들이 지난 13일(현지시간) 살해 당한 17세 소녀 비앙카 데빈스의 사진을 들고 추모하고 있다. 2019.07.24 유티카 AP

미국에서 잔인하게 피살된 17세 소녀의 시신 사진이 20시간 넘게 노출돼 수백 차례 공유되는 동안 인스타그램이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사실이 알려져 비난 여론에 휩싸였다.

뉴욕주 유티카에 거주하는 비앙카 데빈스(17)는 주말인 지난 13일(현지시간) 뉴욕시 퀸스에서 열린 콘서트에 갔다가 동행했던 브랜던 클라크(21)에 의해 살해됐다. 지인 또는 남자친구로 알려진 클라크는 데빈스의 시신을 찍어 인스타그램 계정에 올렸다. 클라크는 시신 상반신을 흐릿하게 처리한 사진을 올리며 “미안해 비앙카”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현지 경찰이 클라크의 집에 들이닥쳤을 때도 방수포로 덮인 시신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클라크는 2급 살인죄로 기소된 상태다.

인스타그램 측이 클라크의 계정을 삭제할 때까지 끔찍한 시신 사진들은 20시간 이상 온라인상에서 노출되면서 폭넓게 공유됐다. 오히려 일부 이용자들은 팔로워를 늘리기 위해 사진을 악용한 것으로도 알려졌다. 시신 사진을 접한 이용자들의 삭제 요청이 쇄도했지만 인스타그램은 “약관에 어긋나지 않는다”며 적절한 조처를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진은 인스타그램뿐 아니라 ‘디스코드’, ‘4챈’ 등 다른 소셜미디어에도 게재됐다고 가디언은 보도했다. 소셜미디어 사용자들은 유티카 경찰 측에 해당 사진이 떠돌고 있다는 사실에 대해 알렸고 이를 확인한 경찰은 곧바로 사진이 어떤 경위로 공유될 수 있었는지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소셜미디어 이용자들의 낮은 윤리 의식은 물론 인스타그램의 필터링 시스템에도 문제가 있었다는 지적이 나온다. 영국 BBC방송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소셜미디어의 콘텐츠 관리 문제를 꼬집으면서 “10대의 죽음이 클릭을 위해 악용됐다”고 지적했다.

최훈진 기자 choigiz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