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 황병승 숨진 채 발견…“보름 전 사망 추정”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14: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인 황병승

▲ 시인 황병승

시인 황병승(49)씨가 경기도 고양에 있는 자택에서 24일 오전 숨진 채 발견됐다.

황 씨는 경기도 고양시 원당 연립주택에서 혼자 살아왔고 사망 현장은 부모가 발견했다. 사인은 아직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다.

경찰은 시신을 일단 수습해 원당 연세병원으로 옮겼으며 황 씨가 사망한 지 보름쯤 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경찰은 황 씨의 시신 부검을 25일 오후 1시까지 완료해 사인을 밝힐 계획이다.

유족에 따르면 황 씨는 알코올 중독 증세 등으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유족은 본가가 있는 경기도 양주에 병원에 빈소를 차려 장례를 치르고 문인들 조문을 받을 예정이다.

황 씨는 지난 2003년 ‘파라21’을 통해 등단했고 ‘트랙과 들판의 별’,‘여장남자 시코쿠’,‘육체쇼와 전집’ 등 시집을 남겼다. 미당문학상, 박인환문학상을 받았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