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숙원 목감천 국가하천 승격… 3300억원 투입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11: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백재현 의원, 안양천 유역종합치수계획 수립된 지 15년 만에 환경부서 최종 지정
“지방하천 목감천 정비에 대해 모두가 예산이 없어 안 된다고 할 때, 피를 토하는 심정으로 설득하며 국가하천 지정을 준비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백재현(경기 광명갑) 의원은 목감천이 환경부 국가수자원관리위원회 심의 결과 국가하천으로 최종 지정됐다고 24일 밝혔다.

2005년 1월 안양천 유역종합치수계획이 수립된 지 15년 만에 목감천이 국가하천으로 승격됐다.

오는 8월 국토교통부 고시를 통해 국가하천으로서 국가 지원을 본격 받게 된다. 국토부로부터 목감천 정비에 연차적으로 총 3300억원 예산지원이 책정된 것으로 알려졌다.

목감천은 총길이 12.33km, 유역면적 55.58㎢, 유역 내 인구 67만명에 이르고 있다. 제방과 호안이 노후화하고 하천변 저지대 도심 형성으로 상습적으로 홍수 피해가 발생해 왔다. 그런데도 목감천 정비사업은 2005년 이후 4대강 사업과 경인운하사업 등에 밀려 제대로 진척되지 못했다.

백 의원은 2008년 18대 국회에서부터 기재부와 국토부·경기도를 대상으로 국정감사와 대정부질의 등을 통해 목감천 정비사업의 시급성을 주장해 왔다. 또 예결위원장을 맡아 확보한 실시설계비 26억원으로 설계용역을 시작했다. 이어 당초 목감천 구간의 절반인 6.5km에 대한 국가하천 승격안을 12.33km 전체로 확대시키는 데 공을 들였다.

지난 10일 경제분야 대정부질의에서 백 의원은 홍남기 경제부총리와 김현미 국토부장관을 상대로 조속한 국가하천 승격과 예산지원을 질의하고 답변을 받기도 했다.

백재현 의원은 “그동안 기나긴 협의 과정을 거쳐 목감천 전구간에 대한 국가하천 승격이 이루진 쾌거는 광명시민들이 지속적인 관심을 갖고 응원해준 덕분”이라며, “국가하천으로 시작되는 내년부터 대규모 국비투입으로 목감천 정비사업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