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11년만에 부활한 교육부 차관보에 서유미 민주당 수석전문위원 내정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11: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유미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전문위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서유미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전문위원

11년만에 부활한 교육부 차관보에 서유미(사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회 수석전문위원이 내정됐다.

24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이르면 이번주 신임 교육부 차관보에 서 수석전문위원을 임명한다. 전주여고, 서울대 가정관리학과를 졸업한 서 수석전문위원은 1987년 행정고시(31회)를 통해 관직에 입문했다. 교육인적자원부 학술정책과장, 교육과학기술부 국제협력관, 교육부 대학정책관을 거쳐 부산교육청 부교육감을 지낸 뒤 지난해부터 민주당 수석전문위원으로 일하고 있다.

교육부는 사회부총리 역할을 보좌해 신설 차관보가 타 부처와의 의견 조율 실무 등을 담당해야 하는 만큼 교육부 내부 사정에 밝고 당 전문위원으로서 대외 네트워크를 두루 갖춘 서 전문위원을 내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서 수석전문위원은 교육부 재직 당시 뚝심있게 업무를 추진하면서도 부하직원들과 격의없이 어울려 내부에서 신임이 높았다는 평이다.

서 수석전문위원이 차관보에 임명되면 문재인 정부의 ‘혁신적 포용국가론’을 실현할 아동수당 확대, 기초연금 상향 조정 등의 사회 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차관보 신설 과정에서 ‘교육부 몸집 불리기’라는 비판이 있었던 만큼 새 차관보가 얼마만큼의 성과를 보일지도 관심이 모인다.

교육부 차관보는 2008년 이명박 정부 당시 교육부가 교육과학기술부로 통합되면서 폐지됐다가 교육부장관의 사회부총리 역할을 강화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달 18일 국무회의에서 다시 신설됐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