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파주 10.5세대 OLED에 3조 추가 투자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5인치 이상 초대형 TV 사업구조 전환
LG디스플레이가 23일 경기 파주 P10 공장 내 10.5세대 올레드(OLED)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한다고 밝혔다. 전 세계에서 LG디스플레이만 유일하게 생산하는 대형 올레드 중심으로 TV 사업구조 전환을 가속화, 올레드의 대세화를 이끈다는 전략이다. 현재 올레드 TV를 판매하는 글로벌 TV 업체는 총 15곳이다.

LG디스플레이 10.5세대 생산라인에서는 65인치 이상 초대형 올레드를 중심으로 2022년 상반기 월 3만장 규모의 양산을 시작하고, 2023년 상반기부터 월 1만 5000장의 확장 투자분을 양산할 계획이다. LG디스플레이는 2015년 11월 P10 신규 공장 건설 및 일부 설비를 위해 1조 8400억원의 투자를 시작하고, 2017년 7월 월 3만장 생산을 목표로 2조 8000억원의 선행투자를 결정해 올레드 하판 중심 투자를 진행한 바 있다. 이번에 기존 3만장분 올레드 증착 중심 잔여투자와 월 1만 5000장 생산 설비 확보에 3조원을 추가 투자하는 것이다.

LG디스플레이 측은 “파주 8.5세대와 광저우 8.5세대, 파주 10.5세대 공장에서 여러 인치대 제품을 생산해 시장 대응력을 높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2013년 LG전자를 시작으로 중국의 스카이워스, 콩카, 창훙, 하이센스, 일본의 소니, 도시바, 파나소닉, 유럽의 필립스, 그룬딕, 뢰베, 메츠, 베스텔, 뱅앤드올룹슨 등이 올레드 TV를 생산하고 있다. 이에 2013년 20만대였던 대형 올레드 판매량은 지난해 290만대를 돌파했다. 시장조사기관 IHS는 2022년 1000만대까지 판매가 늘 것으로 전망했다.

홍희경 기자 saloo@seoul.co.kr

2019-07-24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