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준 국세청장, 반월·시화산단 방문 “中企 비정기 조사 축소 등 세정 지원”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02:2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현준 국세청장

▲ 김현준 국세청장

김현준 국세청장이 23일 중소기업 현장을 찾아 세무조사에 대한 부담 없이 본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국세행정을 운영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청장은 이날 부품소재산업의 핵심 거점인 경기 반월·시화국가산업단지를 찾아 중소기업 대표 등과 세정지원 간담회를 갖고 “미중 무역 갈등과 일본의 수출 규제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대한 세정 지원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간편조사를 확대하고 비정기 조사는 축소하는 등 세무조사 부담을 완화함으로써 중소기업이 본업에 전념할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세무조사 기간 연장이나 범위 확대를 제한해 달라는 기업들의 요청에 대해 “기한 연장이나 범위 확대는 꼭 필요한 경우에만 하고, 납세자가 성실히 협조해 추가 조사가 필요 없다고 판단되면 조기 종결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07-24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