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비핵화 실행 결정 때 체제 안전보장”… 폼페이오 ‘불가침 조약’ 체결 공식 언급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02:2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럼프 “북한 준비되면 만날 것”… 3차 북미 정상회담 의지 재확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 연합뉴스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EPA 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교착상태에 빠진 북미 비핵화 협상을 추동하기 위해 북한 김정은 정권의 ‘체제 안전보장’ 카드를 공개적으로 꺼내 들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북한이 준비되면 만날 것’이라며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했다.

22일(현지시간) 국무부가 배포한 자료에 따르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전날인 21일 아이 하트 미디어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은 그것(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약속)을 실행할 준비가 돼 있다는 결정을 내려야 한다”면서 “그에 대한 대가로 트럼프 대통령은 매우 분명한 입장을 취해 왔다. 우리는 일련의 체제 안전 합의를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핵 프로그램을 해체한다면 미국은 그들(북한)을 공격하지 않을 것이라는 편안함을 줄 것”이라며 북미 상호 ‘불가침 조약’ 체결을 공식 언급했다. 이는 북한이 그동안 비핵화에 대한 핵심 상응 조치로 요구해 온 체제 안전보장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워싱턴 정가는 미국의 대북 체제 안전보장 카드가 북미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 것으로 전망했다. 워싱턴의 한 소식통은 “김 위원장의 입장에서는 대북 제재 해제보다 ‘체제 안전보장’이 더 중요하다”면서 “미국이 이를 수용한다면 북한도 구체적인 비핵화 행동에 나서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백악관에서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와 회담하기 전 기자들에게 “우리는 일정한 시점에 (북한을) 만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들이 준비될 때 우리는 만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도 김 위원장의 비핵화 결단을 촉구한 것으로 풀이된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에 북한과 약간의 서신 왕래가 있었다. 매우 긍정적인 서신 왕래였다”며 북미 물밑 접촉이 이어지고 있음도 시사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거론한 ‘서신’이 북미 정상 간 주고받은 친서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9-07-2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