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특보 주미대사 유력 후보 거론

입력 : ㅣ 수정 : 2019-07-24 02: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권 “대통령 신뢰 크고 인맥 폭넓어”
文 “제안 받거나 검증 동의 한적 없어”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연합뉴스

청와대가 조윤제 주미대사의 교체를 검토하는 가운데,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가 유력 후보군으로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관계자는 23일 “조만간 주미대사를 교체할 가능성이 있다”며 “차기 대사 후보군으로는 여러 명이 검토되고 있지만, 최근 검증설이 나왔던 문 특보가 낙점될 가능성이 상당히 큰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사실상 이미 제안이 이뤄졌다는 얘기도 흘러나온다.

여권에서는 문 특보가 문 대통령의 외교안보 정책에 대한 이해도가 높고 대통령 신뢰가 큰 데다 미국 학계 및 외교가에 폭넓은 인맥을 갖고 있다는 점을 장점으로 꼽는다.

다른 여권 관계자는 “문 특보가 주미대사를 맡는다면 한미동맹 강화 및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동력 확보 등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문 특보는 이날 서울신문과의 통화에서 “청와대로부터 주미대사와 관련, 어떤 제안도 받은 바 없다”고 말했다. ‘인사검증에 동의한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검증 동의를 한 바도 없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나 청와대와 공감대가 이뤄졌거나 물밑 제안을 받았으리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문 특보는 제안이 올 경우 긍정 검토 여부에 대해서도 “지명이 되면 그 뒤에나 할 수 있는 얘기”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외교·안보 교사로 불리는 문 특보는 그동안 비핵화의 중요 국면마다 정부·청와대 영역 밖에서의 발언을 통해 돌파구를 뚫어주는 역할을 해 왔다. 문 대통령의 한반도평화구상의 기초를 닦는 데 핵심 역할을 해 왔고, 이런 이유로 현 정부 들어 국가안보실장 하마평 등 늘 비중 있는 인사로 거론돼 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인사가 최종 확정되기 전까지는 구체적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도 “대사직은 주재국 동의 절차가 있어 개각보다 늦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재연 기자 oscal@seoul.co.kr
2019-07-24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