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사 “한국이 일왕 즉위식 전에 비공개 특사 보내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2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8일 오전 일본 경제 제재 등과 관련해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면담을 하기 위해 외통위원장실에 들어서고 있다. 2019.7.8 연합뉴스

▲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8일 오전 일본 경제 제재 등과 관련해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면담을 하기 위해 외통위원장실에 들어서고 있다. 2019.7.8 연합뉴스

나가미네 야스마사 주한 일본대사가 10월 일왕 즉위 전까지 한국이 일본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는 의견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나가미네 대사는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장과 서울에서 만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서 윤 위원장은 ‘12월 말까지 비공개 특사를 일본에 보내 한일 양국 갈등에서 모라토리엄 선언이 있어야 하지 않겠냐’고 일본 측에 제안했다. 그러자 “일왕 즉위(10월 22일) 전까지 특사를 파견해야 한국도 축하 사절단을 보낼 수 있다”는 취지의 답이 돌아왔다고 윤 위원장이 전했다.

이에 대해 윤 위원장은 “청와대나 정부 측은 협상이 끝날 때 즈음 비공개 특사가 필요하다고 하지만, 현 난국을 타개하려면 진작에 보냈어야 하는 게 비공개 특사”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비공개 특사를 통해 일본에 즉각적인 무역 규제 중단을 요청하고, 우리도 할 수 있는 것을 다하겠다고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 위원장은 또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 심사 우대 대상국)에서 배제할지를 놓고 이번 주까지 의견수렴을 한 뒤 오는 30∼31일쯤 발표할 가능성이 크다”며 “8월부터는 화이트리스트 배제가 전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