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지하철 보관함 강아지…유명 BJ신고로 구조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17:5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의 한 지하철역 물품 보관함 속에 방치돼 있던 강아지가 유명 BJ 신고 덕분에 구조됐다.

23일 부산교통공사와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40분쯤 부산 도시철도 1호선 범내골 역에서 “물품 보관함에 강아지가 갇혀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유튜브 구독자가 182만명인 유명 BJ양팡으로 실시간 방송을 하며 지하철을 타러 가던 중 물품 보관함에서 강아지가 신음하는 것을 듣고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고 장면은 양팡의 개인방송을 통해서도 중계됐다.

출동한 경찰과 물품 보관함 관리 업체 관계자는 20여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보관함을 열고 강아지를 구조했다.

당시 구조장면을 본 많은 시민은 안타까워하면서 주인을 동물 학대로 처벌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아지는 물품 보관함 관리 업체로 넘겨졌다.

강아지는 구조된 후 이틀이 지났지만,주인은 아직 나타나지 않은 상황이다.

동물을 물품 보관함에 넣어두는 일은 간혹 있는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 동물을 물품 보관함에 넣은 행위에 대해서는 관련 처벌 규정이 없다 ”고 말했다

부산김정한 기자 j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