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노재팬 운영자 “매일 8000건씩 제보…업체 지분 구조까지 공개할 것”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16: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노노재팬 운영자 김병규씨 인터뷰
“대체품 정보 등 제공해 호응 좋은 듯”
“잘못 알려져 피해보는 업체 막는데 신경”
불매할 일본 제품 정보를 제공하는 ‘노노재팬’ 사이트 운영자 김병규씨. JTBC 캡처

▲ 불매할 일본 제품 정보를 제공하는 ‘노노재팬’ 사이트 운영자 김병규씨.
JTBC 캡처

“불매 상품 추가 요청이 매일 8000건(중복 건 포함)씩 들어옵니다. 여러 방법으로 돕고 싶다는 분들도 많고요.”

사지 말아야 할 일본 제품 정보를 공유하는 사이트인 ‘노노재팬’ 운영자 김병규씨는 23일 서울신문과 한 이메일 인터뷰에서 “매일 평균 200통의 이메일이 오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규제에 대항해 번지기 시작한 일제 불매 운동의 선봉에 선 이 사이트에는 매일 약 70만명이 들어와 불매 정보를 얻는다. 프로그램 개발자인 김씨는 “강제징용에 따른 배상 판결을 받은 이춘식 할아버지가 한·일 갈등을 두고 ‘나 때문에 생긴 일 같아 미안하다’고 말씀하신 게 마음에 남아 사이트를 만들었다”고 밝혀왔다. 그는 하루하루 쏟아지는 메일 내용의 사실 관계를 따져 불매 대상을 가리고 이 정보를 업데이트한다.

김씨는 노노재팬 사이트가 네티즌들의 큰 관심을 끈 이유에 대해 “단순히 불매를 주장하는 것을 넘어 대체품 정보도 제공해 사용자들이 호응한 것 같다”고 말했다. 사용자들이 의류나 가전제품, 의약품 등 일본제품 대신 쓸 수 있는 국산 제품을 직접 추천하고 이 정보를 노노재팬 사이트를 통해 다른 네티즌들과 공유하면서 재미와 보람을 동시에 느끼고 있다는 분석이다. 김씨는 “서버 운영 비용을 보태고 싶다거나 프로그램 개발을 지원하고 싶다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후원해 주겠다는 이메일이 온다”고 전했다.

일본 제품 불매 운동은 실제 소비재를 중심으로 나름의 성과를 거두고 있다. 이마트에 따르면 이달 1~18일 아사히, 기린 등 일본 맥주 매출이 지난달 같은 기간보다 약 30% 감소했다. 맥주는 국산 등 대체재가 많아 불매 운동 참여가 비교적 용이하다는 분석이다. 또 유니클로, 무인양품 등 국내에서 잘 나가던 일본의 의류·생활용품들도 매출 감소의 타격을 입었다.
일본제품 정보를 정리한 사이트 ‘노노재팬’. 노노재팬 사이트 캡처

▲ 일본제품 정보를 정리한 사이트 ‘노노재팬’.
노노재팬 사이트 캡처

다만, 김씨는 “가장 신경써 읽는 제보 메일은 (불매 제품 추가보다) 수정이나 삭제를 요청하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일본 제품처럼 알려졌지만 사실 국내 업체가 만든 제품이 적지 않아 이런 제품을 잘 걸러내야 의도치 않게 국내 기업이나 소상공인 등이 피해보는 일을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예컨대 노노재팬 사이트는 편의점 인기 상품인 감동란(계란)과 속옷 브랜드인 와코루 등을 최근 불매 목록에서 뺐는데 100% 국내 생산품임을 확인해서다. 김씨는 “국산인데 일제로 오해받는 제품 정보나 (불매 대상 기업의) 상세 지분 구조 등을 밝혀서 소비자들의 선택을 돕는 내용을 홈페이지에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화 기자 clean@seoul.co.kr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