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제로페이 가맹점 2만곳 눈앞…업무추진비 제로페이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10: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부산시는 소상공인 간편결제 시스템인 제로페이 가맹점이 이번 달 중 2만곳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 12월 100곳으로 출발한 이후 이달 초에는 1만7981곳이 가맹점에 가입했다.

이처럼 편의점 등의 가맹점 가입이 크게 늘어난것은 부산은행이 공동으로 제로페이 가맹점 모집에 나섰기 때문이다.

시는 여름 휴가철 관광객 유입과 모바일 결재 활성화를 위해 이달 부터 3개월간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소비자에게 7% 페이백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부산은행 썸뱅크,네이버페이는 추가로 2%까지 할인받을 수 있어 이용자가 늘어나고 있다고 시는 설명했다.

부산시는 정부가 국고금관리법 시행규칙을 개정함에 따라 업무추진비를 제로페이로 결제하는 방안과 온누리상품권을 모바일로 발행해 제로페이 시스템과 연계하는 방안도 추진하기로 했다.

시는 27일 광안대교 개방 걷기대회 행사때 푸드트럭 음식을 구입시 제로페이로 결제하면 반값에 제공하는 이벤트를 벌인다.또 8월 2일~ 4일 부산바다축제에서도 제로페이 경품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