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 장 7년 만의 전국투어… 귀가 즐겁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월 서울·대구 등 7곳서 독주회… “화려하고 정교한 테크닉 뽐낼 것”
12월 전국 순회 공연을 여는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크레디아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2월 전국 순회 공연을 여는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
크레디아 제공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39·한국명 장영주)이 7년 만에 전국 순회 독주회를 연다.

22일 공연기획사 크레디아에 따르면 사라 장은 오는 12월 17일 대구를 시작으로 20일 울산, 21일 안양, 24일 천안, 25일 동해, 27일 고양에서 독주회를 열고 29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마지막 관객을 맞는다. 사라 장은 지난해 ‘예술의전당 개관 30주년 기념 음악회’ 무대에서 한국 관객을 만나기는 했는데, 협주가 아닌 개인 독주회를 여는 건 2012년 이후 처음이다.

이번 공연 1부에서는 바르토크의 ‘루마니아 민속 무곡’과 프랑크의 ‘바이올린 소나타’를, 2부에서는 엘가의 ‘사랑의 인사’, 바치니의 ‘고블린의 춤’, 드보르자크의 ‘로망스’, 라벨 ‘치간’을 들려준다. 미국 출신 피아니스트 훌리오 엘리잘데가 협연자로 나서 선율을 더한다.

크레디아 측은 “화려하고 정교한 테크닉을 자랑하는 사라 장의 연주 실력을 십분 발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공연 전반에 소나타를, 후반에 소품들을 배치하는 것은 크라이슬러나 밀스타인 같은 거장들이 즐겨 사용한 방식으로, 관객들과 호흡하고 즐기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4세 때 바이올린을 시작한 바이올리니스트 사라 장은 8세 때 미국 뉴욕 링컨센터에서 주빈 메타 지휘의 뉴욕 필하모닉과 협연하며 세계 클래식 음악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뉴욕 필하모닉을 비롯해 베를린 필하모닉, 런던 필하모닉, 로열 콘세르트허바우 오케스트라 등 유명 악단과 무대에 서며 음악적 성장을 보여 왔다.

지금도 연간 100회가 넘는 공연 일정을 소화하며 화려하고 낭만적인 연주를 선보이고 있다. 영국 거장 네빌 마리너는 그에 대해 “내가 150년간 공부해야 할 만큼의 분량을 그녀에게서 확인한다”면서 “그는 내가 도저히 따라갈 수 없는 천재”라고 평가하기도 했다.

박성국 기자 psk@seoul.co.kr
2019-07-23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