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이언주와 함께”…보수통합 나서나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황 대표, 무소속 이언주 출판기념회 참석
“李는 자유우파 전사… 많이 성원해 달라”
홍문종 “李, 대표로”… 黃과 영입 신경전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자유한국당 황교안(왼쪽) 대표가 22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이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김명국 선임기자 daunso@seoul.co.kr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2일 무소속 이언주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공개적으로 영입 의사를 나타냈다. 황 대표가 지난 4월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 의원을 고리로 보수 통합 작업을 본격화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이 의원의 저서 ‘나는 왜 싸우는가’ 출판기념회에서 축사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폭주를 막아 내기 위해 이제 우리 자유우파들이 힘을 모아야 한다”며 “우리가 이 의원과 함께할 수 있도록 여러분이 많이 성원해 달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의원이 사법고시에 합격해 사법연수원에서 2년 동안 교육을 받을 때 제가 교수였는데 이렇게 나라가 어려울 때 이 의원이 자유우파의 전사로 우뚝 선 모습을 보니 매우 기분이 좋다”고 개인적 인연을 소개했다. 황 대표는 이날 이 의원 바로 옆자리에 앉아 친분을 과시했다.

반면 최근 한국당을 탈당한 우리공화당 홍문종 공동대표도 이날 행사에 참석해 황 대표와 신경전을 벌였다. 홍 공동대표는 축사에서 “우리 당은 이 의원을 모시려고 밤낮으로 기도하고 있다. 이 의원이 대표가 되면 우리공화당이 대한민국 보수우파의 중심으로 우뚝 설 것”이라며 이 의원이 입당하면 대표로 추대할 뜻을 시사했다.

홍 공동대표는 본인의 축사 시작과 동시에 황 대표가 자리를 뜨려 하자 “황 대표님 제 말씀 듣고 가시지, 안 듣고 가신다”고 말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반응을 보이지 않고 퇴장했다. 총 800여명이 몰린 이날 행사에는 한국당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김종석·김영우·추경호·심재철·김광림·이학재·홍철호 의원, 김문수 전 경기지사 등 10여명이 참석했으며, 바른미래당 이준석 최고위원의 모습도 보였다.

이근홍 기자 lkh2011@seoul.co.kr
2019-07-23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