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노 만난 볼턴…“한일 긴장 논의”

입력 : ㅣ 수정 : 2019-07-23 01: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르무즈해협 호위연합체도 의논한 듯
볼턴 “폭넓은 의제에 대해 생산적 논의”
블룸버그 “日, 어리석은 무역전쟁” 사설
볼턴, 日 거쳐 오늘 방한  일본을 방문 중인 존 볼턴(왼쪽)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22일 도쿄에서 고노 다로(오른쪽) 외무상과 인사를 나눈 뒤 웃고 있다. 볼턴 보좌관은 23~24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도쿄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볼턴, 日 거쳐 오늘 방한
일본을 방문 중인 존 볼턴(왼쪽)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22일 도쿄에서 고노 다로(오른쪽) 외무상과 인사를 나눈 뒤 웃고 있다. 볼턴 보좌관은 23~24일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도쿄 AFP 연합뉴스

일본을 방문한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이 22일 야치 쇼타로 일본 국가안보국장을 만나는 등 한일 갈등에 대한 미 정부의 본격적인 ‘관여’가 시작된 가운데 블룸버그통신 등 미 언론은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를 ‘어리석은 무역전쟁’이라고 비판했다.

볼턴 보좌관은 이날 야치 국장 및 고노 다로 외무상과 면담한 후 “폭넓은 의제에 대해 매우 생산적인 논의가 이뤄졌다”고 말했다고 산케이신문 등이 전했다. 이들이 논의한 의제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교도통신 등은 “징용노동자 배상 판결 문제와 반도체 소재 수출 규제 강화 등으로 대립이 심화하고 있는 한일 관계에 관해서도 의견을 나눈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의 말을 인용, “볼턴 보좌관과 고노 외무상이 징용 문제와 스마트폰·TV용 반도체·디스플레이 패널 제조에 사용되는 물질에 대한 일본의 한국 수출 제한 결정에 따른 한일 간 긴장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보도했다. 또 미국이 호르무즈 해협의 항행 안전을 확보한다는 명분으로 결성을 추진 중인 호위연합체에 일본이 참여하는 문제와 더불어 징용 배상 등으로 대립하는 한일 관계를 놓고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은 21일(현지시간) ‘한국을 상대로 한 아베 신조(일본 총리)의 가망 없는 무역전쟁’이라는 사설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해제를 아베 총리의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블룸버그는 “아베 총리가 참의원 선거 승리로 많은 사안에 정치적 장악력을 얻었다”면서 “그 가운데 가장 먼저 해야 할 일은 일본이 이웃인 한국을 상대로 시작한 어리석은 무역전쟁에서 빠져나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일본의 수출규제를 ‘정치 보복’이라고 비판하면서 “아베 총리가 정치적인 분쟁을 해결하려고 통상조치를 남용하고 있다. 이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즐겨 쓰는 ‘약자 괴롭히기’ 전략을 모방하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7-23 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