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노 유키야 IAEA 사무총장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건강이상으로 3월 퇴진 절차 밟던 중
최근 건강 문제로 사임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졌던 아마노 유키야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22일 세상을 떠났다. 72세.


이날 워싱턴포스트 등 외신은 IAEA 사무국을 인용, 그의 별세 소식을 전했다. 사무국은 아마노 사무총장의 사인을 밝히지 않았지만 그가 이사회에 제출할 사임 서한을 준비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FILE - In this Nov. 22, 2018, FILE - In this Nov. 22, 2018, file photo,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Director General Yukiya Amano of Japan addresses the media during a news conference after a meeting of the IAEA board of governors at the International Center in Vienna, Austria. The IAEA said Monday, July 22, 2019, it is announcing with regret the death of Amano. The Secretariat did not say how Amano, who was 72, died.  (AP Photo/Ronald Zak)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FILE - In this Nov. 22, 2018,
FILE - In this Nov. 22, 2018, file photo,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IAEA) Director General Yukiya Amano of Japan addresses the media during a news conference after a meeting of the IAEA board of governors at the International Center in Vienna, Austria. The IAEA said Monday, July 22, 2019, it is announcing with regret the death of Amano. The Secretariat did not say how Amano, who was 72, died. (AP Photo/Ronald Zak)

아마노 사무총장은 서한에서 “IAEA는 그동안 ‘평화와 발전을 위한 핵’ 계획의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단단한 결실을 맺었다”며 회원국과 직원들에게 “우리의 성과에 대해 매우 자랑스럽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아마노 사무총장은 지난해 9월 오스트리아 빈을 떠나 의료 시술을 받았다고 발표한 뒤 눈에 띄게 건강이 악화됐다. 외신은 그가 내년 3월 IAEA를 떠난다고 보도했다.

그는 일본 외교관 출신으로 2017년 세 번 연임에 성공, 2021년 11월까지 임기가 예정돼 있었다. 그는 재임 기간 IAEA가 정치적이기보단 기술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강조해 왔다. 이란과의 갈등 국면에서 사사건건 미국과 충돌했던 전임자 무함마드 엘바라데이와는 차별적인 입장이었다. IAEA 탈정치화, 이란 문제에 대한 원칙적 대응, 비핵화 필요성 등을 내세운 그는 서방국의 지지를 받았다. 그의 별세나 사임이 이란과 미국의 갈등 국면에서 악재로 분석되는 이유다. 그는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와 이란 등이 맺은 핵합의에도 적극적인 지지를 밝혔으며, 북한 핵도 IAEA가 언제든 현장에서 사찰할 수 있다고 말해 왔다.

그의 후임으로 라파엘 그로시 IAEA 아르헨티나 대사, 루마니아 출신으로 그의 비서실장 역할을 해 온 코넬 페루타 IAEA 최고 조정관이 거론되고 있다. 35개국으로 이뤄진 집행 이사회가 새 사무총장을 선출하면 9월 총회에서 승인한다.

이날 IAEA는 깃발을 낮춰 달아 그의 죽음에 추모의 뜻을 나타냈다.

김민석 기자 shi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