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개구쟁이 미소’… 6세 생일 맞은 英 조지 왕자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14: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국 윌리엄 왕세손과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의 장남인 조지 왕자가 21일(현지시간) 여섯번째 생일을 맞아 켄싱턴궁 정원에서 찍은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서 조지 왕자는 잉글랜드 축구 대표팀 유니폼을 입은 채 환하게 웃고 있다.

AP·AFP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