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질조사라더니 고유정 얼굴도 못 봤다” 현 남편 분통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09: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고유정. 서울신문 DB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전 남편을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 등으로 구속된 고유정. 서울신문 DB

현 남편 A씨 “칸막이로 막고 답변도 변호사가 거의 다 했다”

전 남편 살해 및 사체훼손·유기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의붓아들 살해 의혹을 받고 있는 고유정(36)이 현 남편 A씨와 19일 제주교도소에서 대질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대질조사에서 A씨는 고유정의 얼굴도 제대로 못 본 것으로 전해졌다.

22일 국민일보에 따르면 A씨는 “대질조사라면서 정작 고유정 얼굴도 제대로 못 봤다”면서 “칸막이를 치고 서로 대화도 나누지 못하게 했다. 고유정은 거의 입을 열지 않고 변호사한테만 속닥였다”고 전했다.

A씨에 따르면 고유정 측과 A씨 측은 나란히 앉았고, 고유정 측 의자 옆으로 커다란 칸막이가 설치됐다. A씨와 그의 변호인은 칸막이 반대편에 앉았다.

고유정 측 변호인은 A씨가 고유정 쪽을 힐끗 쳐다보자 칸막이 뒤로 커다란 가방을 올려 고유정 얼굴이 보이지 않도록 하기도 했다.

A씨는 “고유정을 그때 한번 봤다”면서 “마스크를 내리고 변호사를 보면서 웃고 있었다. 이 모습이 잊히질 않는다”고 전했다.

이때를 제외하곤 A씨는 이날 대질조사 10시간 동안 고유정의 얼굴을 전혀 보지 못했다. A씨가 화장실을 갈 때에는 수사관이 고유정을 먼저 데리고 나간 뒤 A씨가 이동하도록 했다.

남편 A씨의 변호인은 “지금까지 형사사건 대질조사 경험상 당사자 사이에 칸막이를 치는 것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고 국민일보는 전했다.

대질조사는 수사관이 질문을 하면 양측이 답변하는 식이었는데 당사자 간에 서로 질문을 하거나 대화를 주고받으며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방식이 아니었다고 한다.

A씨에 따르면 질문을 받은 고유정은 자신의 변호사에게 작은 목소리로 한참 속닥였고, 이를 변호사가 대신 답변했다. 그렇지 않으면 변호사가 정리해 불러주는 내용을 고유정이 그대로 진술했다.

A씨는 “서로의 주장을 반박하며 누가 거짓인가를 밝혀내는 조사인 줄 알았다. 의문점을 해소하기보다 그저 쟁점과 관련한 상반된 진술을 듣는 수준에 그쳤다”고 답답해했다. A씨의 변호인 역시 “당사자가 직접 진술해야 대질조사의 의미가 있지, 변호사가 대신 답변하게 하는 경우는 흔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또 “피의자가 질문을 받을 때마다 변호사가 피의자에게 유리하도록 내용을 정리해 진술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진실을 밝힐 수 있겠냐”면서 “이런 방식에 대해 항의했지만 고유정의 변호인은 ‘우리는 그쪽 진술에 간섭하지 않으니 우리의 진술 방법에 대해서도 문제 삼지 말라’고 했다”고 전했다.

고유정이 기존 입장과 다른 진술을 하면 경찰이 친절하게 모순점을 짚어주며 정정할 기회까지 줬다고 A씨 측은 주장했다.

지금까지 고유정은 자신이 아이가 사망하기 전날인 지난 3월 1일 A씨가 잠들기 전 차를 한 잔 건넨 사실을 인정했다. 그러나 대질조사에서 고유정이 “차를 줬는지 기억이 나질 않는다”고 말하자 수사관은 잘못된 내용을 바로잡으며 다시 답변할 것을 요구했다.

A씨는 “고유정이 진술을 번복하면 경찰이 바로잡아줬다”면서 “모순된 진술을 그대로 기록으로 남겨야 하는 것 아닌가. 경찰은 오히려 고유정을 도와준 셈”이라고 말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