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중앙회 상호금융 도입 50주년…김병원 회장 “미래 금융환경 선도”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농협중앙회가 상호금융 도입 50주년을 맞아 ‘농업과 지역사회의 미래를 여는 초일류 협동조합 금융’이라는 미래 비전을 제시했다.

농협중앙회는 지난 19일 서울 중구 본관 대강당에서 50주년 기념식을 열고 ▲도농 간 함께하는 상생(Coexistence) ▲지역 사회를 위한 공헌(Contribution) ▲고객과 소통하는 신뢰(Confidence) ▲미래를 선도하는 혁신(Creativity) 등 ‘4C’를 핵심 가치로 삼아 농업인과 국가에 이바지한다는 계획이다.

기념식에는 이재욱 농림축산식품부 차관과 경대수 자유한국당 의원, 정운찬 바른미래당 의원, 강석진 한국당 의원, 권인원 금융감독원 부원장, 농협 임직원 등 400여명이 참석했다.

김병원 농협중앙회장은 “국내 최대 점포망을 가진 농협상호금융은 명실상부한 우리나라 최대의 금융기관으로 농업인과 국가 경제에 기여해 왔다”며 “앞으로도 미래 금융환경을 선도하고 지역 공동체 구성원에게 사랑받는 금융기관으로 새로운 100년을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세종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9-07-22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