쑨양 ‘도핑 의혹’에도… 자유형 400m 첫 4연패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16:4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쑨양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쑨양
연합뉴스

중국의 ‘수영 간판’ 쑨양(28)이 자신을 둘러싼 도핑 의혹 속에서 사상 처음으로 남자 자유형 400m 4회 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쑨양은 21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44로 라이벌인 맥 호턴(23·호주)을 0.73초 차이로 따돌렸다. 기록을 확인한 쑨양은 손바닥으로 수면을 힘차게 내려치는 세리머니를 펼치며 포효했다. 남자 자유형에서 세계선수권대회 4연패를 이룬 선수는 1500m의 그랜드 해켓(39·호주)뿐이다.

자유형 400m의 4연패 위업을 달성한 쑨양이지만 도핑 관련 의혹은 여전히 진행형이다. 이번 대회에서 쑨양을 향해 “라이벌이 아닌 금지약물 복용자”라고 매섭게 비판했던 호턴은 이날 시상식에서 쑨양과의 기념촬영을 거부했다. 쑨양은 기자회견에서 “나는 나라를 대표하는 선수로 나섰다. 쑨양 개인을 무시하는 건 괜찮지만 중국은 존중해야 한다”며 호턴을 즉각 비난했다.

2014년 도핑으로 3개월 출전정지의 경징계를 받은 쑨양은 지난해 9월 도핑 샘플 채집을 위해 자신의 집을 방문한 국제도핑시험관리(IDTM) 직원들이 확보한 혈액이 담긴 도핑 유리병을 경호원들과 함께 망치로 깨뜨렸다.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지난 3월 쑨양을 CAS에 제소했고 쑨양 측 변호인은 오는 9월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재판 공개를 요청했다. 호턴은 물론 미국 경영 대표팀 선수들조차 지난 19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쑨양을 비판하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2019-07-22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