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보다 밤이 더 특별한 동네서점 갑니다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리뷰·원서 읽기… ‘심야책방’ 70곳 선정
11월까지 매월 마지막 金 밤 11시까지 운영
오는 26일 ‘한국 작가들의 단편을 읽는 밤’을 여는 심야책방 백색소음. 심야책방 인스타그램 캡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오는 26일 ‘한국 작가들의 단편을 읽는 밤’을 여는 심야책방 백색소음.
심야책방 인스타그램 캡처

독립출판물을 다루는 서울 용산구 서점 ‘별책부록’은 오는 26일 리뷰매거진 CAST 강민영 편집장과 함께 아리 에스터 감독의 신작 ‘미드소마’ 리뷰를 진행한다. 서울 관악구 서점 ‘엠프티폴더스’는 이날 남서연 작가와 함께 ‘플레이! 워크-북’(PLAY! WORK-BOOK) 프로그램을 연다. 8쪽 미니 워크북 만들기 수업이다. 제주 금능해변가의 아베끄 책방은 같은 날 ‘제인 오스틴 읽는 밤’ 행사를 진행한다. 각자 좋아하는 제인 오스틴의 작품을 공유하고, 영어번역가 이랑 작가와 ‘오만과 편견’ 원서를 읽는다.

이들 행사는 한국서점조합연합회가 진행하는 심야책방 상반기 행사들이다. 서점에서 책만 구입할 게 아니라, 가볍게 문화행사를 즐겨 보는 것은 어떨까.

한국서점조합연합회가 하반기 ‘201 9 심야책방’ 운영 서점 70곳을 발표했다. 심야책방은 동네 서점을 일과 후 편안하게 여가를 즐기는 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지난해부터 시작한 사업이다. 심야책방으로 선정한 곳은 전국 서점에서 폐점 시간을 오후 11시 이후까지 연장하고, 서점별 특색을 살린 문화행사를 진행한다.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는 8~11월 마지막 주 금요일인 8월 30일, 9월 27일, 10월 25일, 11월 29일에 열린다. 서점연합회 측은 “신청서에 기재한 문화 프로그램 내용, 지역별 분배 등을 기준으로 외부 심사위원을 모셔 심사했다”면서 “심야서점 프로그램을 통해 서점과 더 친숙해지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반기 심야책방 서점은 한국서점조합연합회 홈페이지(kfoba.or.kr) 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점별로 진행할 문화행사의 세부 내용은 매달 초 서점연합회와 ‘서점ON’ 홈페이지, 심야책방 인스타그램(instagram.com/midnightbookstore)에서 안내한다.

김기중 기자 gjkim@seoul.co.kr
2019-07-22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