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환법 찬반 시위 엎친 데 고성능 폭발물 덮친 홍콩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친중파·반중파 도심서 집회 긴장 고조…시위 앞두고 폭발물질 만든 20대 검거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린 21일 홍콩 코즈웨이베이의 빅토리아공원에서 홍콩 시민들이 ‘송환법 전면 철회’ 등의 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열린 21일 홍콩 코즈웨이베이의 빅토리아공원에서 홍콩 시민들이 ‘송환법 전면 철회’ 등의 피켓을 들고 행진하고 있다.
홍콩 로이터 연합뉴스

홍콩이 ‘범죄인인도법안’(송환법)을 둘러싼 찬반시위로 몸살을 앓고 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등에 따르면 송환법 반대 시위에 맞서 공권력을 지지하고 질서 회복을 촉구하는 대규모 친중파 집회가 지난 20일 열렸다. 친중 세력 주도로 홍콩 입법회와 정부청사 건물이 있는 애드머럴티 지역 타마르공원에서 ‘홍콩을 지키자’라는 주제로 열린 이날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31만 6000명(경찰 추산 10만 3000명)이 참석했다. 집회 참석자들은 대부분 중노년층이고 주최 측 요구에 따라 하얀색이나 파란색 상의를 입었다. 송환법 반대 시위에 참여한 시민들이 검은색 옷을 입는 것과 차별화했다. 일부 시위자는 붉은 우산이나 중국기 오성홍기를 흔들며 홍콩이 중국의 일부라는 사실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이들은 송환법 반대 시위대가 경찰에 폭력을 행사해 홍콩의 안정과 번영을 해치고 있다면서 이를 저지해 홍콩의 경제와 미래를 수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송환법 반대 대규모 시위는 21일에도 열려 정부와 시위대 간 긴장상태가 지속되고 있다. 특히 이날 시위를 앞두고 고성능 폭발물질을 제조한 혐의로 20대 청년이 검거됐다. 명보 등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전날 밤 홍콩 췬안 지역의 한 공장 건물을 급습해 고성능 폭발물질을 소지한 남성을 현장에서 검거했다. 현장에서는 2015년 프랑스 파리 연쇄 테러 등에 사용된 고성능 폭발물질인 TATP 2㎏이 발견됐다. 또 강산(强酸)과 칼, 쇠몽둥이, 화염병 10개 등도 발견됐다. 이런 가운데 홍콩 경찰이 폭력 시위에 연루된 혐의를 받는 700명 이상의 인물을 추적 중이라고 현지 경찰 소식통이 전했다.

김규환 선임기자 khkim@seoul.co.kr

2019-07-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