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에 뜬 산발한 존슨 인형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브렉시트 반대 시위대, 사실 왜곡 비꼬아
로이터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로이터 연합뉴스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에 반대하는 시위대가 차기 영국 총리로 유력하게 꼽히는 강경 브렉시트 지지자인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의 우스꽝스러운 인형을 선보이며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가디언 등 영국 언론은 20일(현지시간) 영국의 EU 잔류를 주장하는 친(親)유럽 시위대가 이날 런던 웨스트민스터 의사당 광장에서 ‘노(No) 투 보리스, 예스(Yes) 투 EU’라는 제목의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고 전했다.

이날 집회에는 존슨 전 장관을 삐죽한 금발머리를 가진 어린아이로 희화한 한 인형이 시선을 끌었다. 빨간 하트 무늬가 들어간 바지와 흰색 셔츠를 입은 어린 존슨의 가슴에는 ‘£350m’이라고 쓰여 있었는데, 이는 2016년 브렉시트 국민투표 당시 존슨 전 장관이 ‘영국은 EU에 매주 3억 5000만 파운드(약 5100억원)를 보낸다’고 주장한 것을 겨냥했다. 해당 금액은 영국이 EU로부터 환급받는 액수와 기타 재정보조를 모두 뺀 것이라 존슨 전 장관이 브렉시트 찬성표를 얻으려고 사실을 왜곡했다는 비판이 거세게 일었었다.

차기 영국 보수당 대표 겸 총리 자리를 놓고 제러미 헌트 외무장관과 경선 중인 존슨 전 외무장관은 자신이 총리가 되면 EU와의 합의 여부와 관계없이 예정대로 10월 31일 브렉시트를 감행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민나리 기자 mnin1082@seoul.co.kr

2019-07-22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