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GSOMIA 재검토’ 카드…美, 한일 중재 조기등판론

입력 : ㅣ 수정 : 2019-07-22 02:3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日 ‘수출규제’ 안보협력 문제로 비화
트럼프 “한일 둘다 원하면 관여할 것”
볼턴, 23~24일 방한 때 논의 가능성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A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AP 연합뉴스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 규제 조치로 촉발된 한일 갈등이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연장 여부 등 한미일 안보 협력 문제로 비화하는 모습이다. 한일 갈등에 신중한 입장을 취해 왔던 미국이 한미일 안보 공조의 균열을 막고자 적극 관여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이 나온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 기념행사에서 “진행 중인 일본과 한국 사이의 갈등이 있다. 사실은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는지 물어 왔다”면서 “아마도 둘 다 원하면 나는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한일 갈등 관련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같은 날 청와대가 한일 갈등과 GSOMIA 연장 문제를 연계시킬 수 있다는 입장을 내비침에 따라 미국이 한일 갈등에 조기 등판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청와대가 한미일 안보 협력의 핵심이자 상징인 GSOMIA 재검토 카드를 통해 미국을 한일 갈등에 끌어들이고 일본을 압박하려는 의도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이토 시게키 일본 방위성 대변인은 19일 “정보 제휴를 이어 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협정 지속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극우 언론 석간후지 인터넷판은 한국의 GSOMIA 재검토 시사와 관련, “광기의 위협을 걸어온 것”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언급과 맞물려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연쇄 방문함에 따라 미국의 움직임이 주목된다. 볼턴 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한일 양국 방문을 위해 출국했다. 볼턴 보좌관의 단독 방한은 지난해 3월 취임 후 처음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21일 볼턴 보좌관이 23~24일 방한하며 24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만나 한반도 비핵화와 한미 동맹 강화 방안 등을 협의한다고 밝혔다. 일본의 대한국 수출 규제 문제가 집중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 볼턴 보좌관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정경두 국방부 장관도 만난다. 정 장관과의 만남에서는 GSOMIA 재검토 등이 논의될 수 있다.

서울 박기석 기자 kisukpark@seoul.co.kr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도쿄 김태균 특파원 windsea@seoul.co.kr
2019-07-22 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