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지진에 놀란 시민들 소방 신고 잇따라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13:1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 180건, 충북 80건, 대전·세종 각 30건 등
상주 인접한 대구보다 충청 등 내륙 중심에서 더 잘 느껴
기상청, 경북 상주 북북서쪽서 규모 3.9 지진 발생 발표 기상청은 21일 오전 11시 4분 18초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50도, 동경 128.1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4km이다. 2019.7.21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기상청, 경북 상주 북북서쪽서 규모 3.9 지진 발생 발표
기상청은 21일 오전 11시 4분 18초 경북 상주시 북북서쪽 11km 지역에서 규모 3.9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진앙은 북위 36.50도, 동경 128.10도이며 지진 발생 깊이는 14km이다. 2019.7.21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

21일 오전 경북 상주에서 규모 3.9 지진이 발생하면서 전국에서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잇따랐다.

경북소방본부 집계 결과 지진 관련 신고는 오전 11시 10분 기준 180건에 달했다. 전국 각 지역에서도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와 문의가 이어졌다. 지역별 신고 및 문의 건수는 경북 13건, 대전 30건, 충북 80건, 대구 2건, 전북 2건, 서울 1건, 세종 30건, 경기 19건, 충남 3건이다.

구미시민 강모(34)씨는 “건물이 흔들리길래 큰 트럭이 지나가다 싶었는데 5초 뒤 지진 발생 알람을 받았다”고 말했다.

세종시민 김모(32)씨는 “크게 건물이 휘어청 하더니 흔들렸다”며 “너무 무섭다”고 전했다.

경북 상주에서 가까운 남쪽에 있는 대구에서는 지진을 많이 느끼지 못하고 오히려 충북, 충남, 경기 등 한반도 내륙 중심부 지역에서 더 많이 느낀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지진은 이날 오전 11시 4분 경북 상주 북북서쪽 11㎞ 지역(북위 36.50, 동경 128.10, 지진 발생 깊이 14㎞)에서 발생했다.

계기 진도는 경북·충북 4, 대전·세종·전북은 3, 강원·경기·경남·대구·충남은 2로 분류됐다.

진도 4의 경우 실내에서 많은 사람이 지진을 느끼고 밤에는 잠에서 깨기도 한다. 그릇과 창문 등은 흔들린다.

비교적 큰 규모의 지진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별다른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북 울진군의 한울원자력발전소와 경북 경주시 양남면의 월성원자력발전소는 정상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