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태마스터스 대회 국가 차원 유치

입력 : ㅣ 수정 : 2019-07-21 11: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2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가 정부 지원 행사로 확정돼 국가 차원의 유치전이 펼쳐질 전망이다.


전북도는 2022년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 유치 계획이 기획재정부로부터 정부 지원 심의를 통과했다고 21일 밝혔다.

마스터스대회는 70개국 선수 1만 3000명이 축구, 농구, 철인 3종 등 25개 종목에 참가해 경쟁을 펼치고 관광을 즐기는 생활체육 분야 국제종합경기대회다. 전직선수, 클럽선수, 개인 등이 참가하는 국제대회로 규모가 올림픽, 월드컵에 버금간다.

참가자가 체재비, 등록비를 지불하고 가족들과 함께 관광을 즐겨 실속있고 고령화시대에 맞는 생활체육대회라는 평가다.

전북도는 지난해부터 대회 유치 준비에 들어가 대한체육회 승인, 문화체육부 사전 심의 등의 관문을 통과했다.

2022년 대회는 오는 8월 유치계획서 제출, 9∼10월 실사를 거쳐 11월 개최도시가 선정된다.

현재까지 한국을 비롯해 태국, 뉴질랜드, 대만, 몽골이 유치 의사를 보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강오 전북도 대외협력국장은 “2022 대회 유치 계획이 정부 지원 심의를 통과해 국가행사로서 탄력을 받게 됐다”며 “경제 효과, 관광자원 개발, 생활 스포츠 활성화, 2023 새만금 세계잼버리 사전 점검 등의 효과를 낼 기회인 만큼 유치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전주 임송학 기자 shl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