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공화당, 광화문광장에 또 천막 기습 설치…1명 연행

입력 : ㅣ 수정 : 2019-07-20 20: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공화당 당원, 설치 막는 서울시 공무원 뺨 때려
우리공화당 청광장 인근에 천막 설치…“여기는 베이스캠프”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 우리공화당 천막당사가 설치 돼 있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광화문광장은 경찰과 서울시 등이 지키고 있고, 청계광장은 주차된 차량으로 막혀 이곳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천막설치는 지난 16일 서울시의 제2차 행정대집행에 앞서 천막을 자진 철거한 지 3일 만이다. 2019.7.19/뉴스1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우리공화당 청광장 인근에 천막 설치…“여기는 베이스캠프”
19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파이낸스센터 앞에 우리공화당 천막당사가 설치 돼 있다. 우리공화당 관계자는 “광화문광장은 경찰과 서울시 등이 지키고 있고, 청계광장은 주차된 차량으로 막혀 이곳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천막설치는 지난 16일 서울시의 제2차 행정대집행에 앞서 천막을 자진 철거한 지 3일 만이다. 2019.7.19/뉴스1

우리공화당(구 대한애국당)이 20일 또다시 서울 광화문광장에 천막을 기습 설치했다. 앞서 광화문광장에 설치했던 천막 4개 동을 16일 자진 철거한 뒤 나흘 만이다.

우리공화당은 이날 오후 6시 58분쯤 광화문광장 옆 도로에서 천막 1개 동을 가져와 세종대왕 동상 옆에 설치했다.

서울시는 우리공화당이 이 천막을 설치하는 과정에서 저지하지 못했고 경찰에게 행정응원도 요청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이후 우리공화당이 오후 7시 5분께 천막 3개 동을 추가로 광장에 가져와 설치하려고 시도하자 서울시 관계자들이 천막 설치를 가로막고 나섰으며 경찰에도 행정응원을 요청했다.

경찰은 우리공화당 측을 직접 저지하기보다는 서울시 활동을 지원하는 식으로 행정응원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우리공화당 당원 1명이 천막 설치를 가로막는 서울시 공무원의 뺨을 때려 종로경찰서에 연행되기도 했다.

강주리 기자 jurik@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