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광주 곤지암천서 초등생 1명 익사 ·1명 구조

입력 : ㅣ 수정 : 2019-07-20 16: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일 오후 1시 45분쯤 경기 광주시 곤지암천에서 초등학교 남학생 2명이 물에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중 1명은 행인에 의해 곧바로 구조됐지만, 나머지 1명은 익사한 채 발견됐다.

인근 초등학교 5학년생인 이들은 주말을 맞아 친구들끼리 물놀이를 왔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소방헬기와 보트 등 장비 10여 대와 구조대 40여 명을 투입,수색작업에 나섰다.

이날 광주시 일대에는 일부 지역에만 2㎜ 남짓의 적은 비가 내리고 최대 풍속도 초속 3∼4m에 그치는 등 태풍의 영향권에 들지는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실종자 수색을 마치는 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