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한 20대 여성, 새벽 도로 건널목에 누워 있다 차에 치여 사망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20:1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술에 취해 건널목에 누워 있던 20대 여성이 택시에 치여 숨졌다.

19일 오전 5시 27분쯤 부산 해운대구 우동의 한 쇼핑몰 앞 건널목에서 운행 중이던 택시에 A(20·여)씨가 치였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지만 숨졌다.

택시기사는 “건널목에 사람이 누워 있는 것을 뒤늦게 발견해 미처 피하지 못했다”고 사고 당시 상황을 경찰에서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새벽 5시까지 지인과 술을 마신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안전운전 의무 위반 혐의로 택시기사를 입건하는 한편 만취한 A씨가 도로에 누웠다가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