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래프트’ 달고 대량 생산 넌 ‘오비 흑맥주’ 아니더냐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18: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심현희 기자의 맛있는 술 이야기] 오비맥주의 크래프트맥주 논란
지난달부터 대규모 공장인 호남 광주시의 오비맥주공장에서 생산되는 핸드앤몰트의 새 모카스타우트. 더핸드앤몰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지난달부터 대규모 공장인 호남 광주시의 오비맥주공장에서 생산되는 핸드앤몰트의 새 모카스타우트.
더핸드앤몰트 제공

최근 맥주 업계에선 국내 1위 업체 오비맥주가 지난해 인수한 한국 크래프트맥주(수제맥주) 회사인 ‘더핸드앤몰트’ 맥주를 대량 생산 방식으로 바꾸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오비맥주는 지난달부터 경기 남양주의 소규모 양조장에서 만들던 ‘모카 스타우트’라는 330㎖ 캔 제품을 500㎖로 늘리고, 생산 기지도 ‘카스’를 생산하는 호남 광주의 대규모 오비맥주공장으로 옮겨 생산하기 시작했는데요. 이에 따라 유통기한도 기존 6개월에서 1년으로 늘어나고, 유통방식도 콜드체인(냉장보관)에서 상온유통으로 변화를 줬습니다.

이를 두고 크래프트맥주 마니아들과 업계 관계자들은 “오비맥주가 소비자들을 우롱하고 있다”는 불만 섞인 목소리를 내고 있습니다. 생산 방식의 변화가 어떤 의미가 있기에 이런 반응이 나오는 것일까요.
경기 남양주시의 소규모 양조장인 핸드앤몰트 공장에서 생산됐던 오리지널 모카스타우트. 더핸드앤몰트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경기 남양주시의 소규모 양조장인 핸드앤몰트 공장에서 생산됐던 오리지널 모카스타우트.
더핸드앤몰트 제공

결론부터 말하면 광주 공장에서 생산되는 ‘더핸드앤몰트’의 모카 스타우트는 더이상 예전의 ‘크래프트 맥주’ 맛을 낼 수 없습니다. 모카 스타우트는 커피와 다크초콜릿 풍미가 강한 에일 맥주로 핸드앤몰트의 인기 제품이었습니다. 유통기한이 1년으로 늘어났다는 것은 대량으로 유통을 하기 위해 효모를 완전히 제거했다는 뜻입니다. 또 상온에 보관해도 1년간 문제가 없다는 것은 멸균 처리(열처리) 했다는 의미입니다.

법적으로 캔맥주나 병맥주는 유통기한을 제조일로부터 최대 1년까지 보장받을 수 있지만 보통의 크래프트맥주 회사들은 맥주를 캔입할 때 소량의 효모를 남겨 두고 유통기한을 6개월로 찍어 냅니다. 대규모로 생산되는 맥주와 달리 소비자가 신선한 상태에서 맥주의 풍미를 더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죠. 멸균처리를 될 수 있으면 하지 않으려 하는 것도 이 과정에서 홉의 아로마가 사라져버리기 때문입니다.

오비맥주가 비판을 받는 지점은 바로 여기 있습니다. 오비맥주는 이 제품을 핸드앤몰트라는 크래프트맥주 브랜드 이름을 달고 ‘카스’ 같은, 풍미가 약한 대량 생산 맥주를 만드는 방식과 동일하게 생산하고 있습니다. 크래프트맥주를 좋아하고, 그 맛을 기대해 이 제품을 구입한 소비자들은 만족도가 낮아질 수밖에 없겠죠. 속은 느낌도 들 테고요. 한 업계 관계자는 “차라리 맥주 이름을 ‘오비 흑맥주’로 바꾸어 팔았다면 문제가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하더군요. 오비맥주 관계자는 “가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방안”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오비맥주는 세계최대맥주회사인 안호이저부시·인베브(AB인베브)의 한국 자회사입니다. 2018년 4월 국내 업계에선 처음으로 소규모 양조장인 더핸드앤몰트를 인수했을 당시 굉장한 화제가 됐습니다. “맥주 맛이 변할 것”이라는 우려에도 오비맥주는 “핸드앤몰트의 크래프트맥주 철학을 인정해 주고 뒤에서 조용히 지지해 주기로 했으며 오비의 기술력으로 인해 오히려 퀄리티는 높아질 것”이라고 공언했었죠. 하지만 오비맥주는 인수한 지 1년 만에 더핸드앤몰트를 사실상 ‘오비맥주화(化)’해버렸습니다.

macduck@seoul.co.kr
2019-07-19 3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