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 다르게 보나요 색다르게 보나요

입력 : ㅣ 수정 : 2019-07-19 0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낙인찍힌 몸/염운옥 지음/돌베개/448쪽/2만원
인종 토크/이제오마 올루오 지음/노지양 옮김/책과함께/320쪽/1만 5000원
이탈리아 탐험가 아메리고 베스푸치가 아메리카 대륙에 도착한 장면을 묘사한 테오도르 갈레의 판화 ‘아메리카’(16세기 후반). 그림 왼편의 문명세계는 의복을 갖춰 입고 십자가를 들고 있는 베스푸치로 재현되고, 오른편의 아메리카는 벗은 여인 및 식인종과 낯선 동식물이 사는 야만의 세계로 묘사돼 있다. 돌베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이탈리아 탐험가 아메리고 베스푸치가 아메리카 대륙에 도착한 장면을 묘사한 테오도르 갈레의 판화 ‘아메리카’(16세기 후반). 그림 왼편의 문명세계는 의복을 갖춰 입고 십자가를 들고 있는 베스푸치로 재현되고, 오른편의 아메리카는 벗은 여인 및 식인종과 낯선 동식물이 사는 야만의 세계로 묘사돼 있다.
돌베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인류의 역사를 보자면 몸으로 인한 차별과 배제, 심지어는 학대가 숱하다. 이른바 인종 차별이다. 그 차별의 악순환은 끊을 수 없는 것일까. 최근 나란히 출간된 ‘낙인찍힌 몸’과 ‘인종 토크’는 바로 타고난 몸 때문에 받는 차별과 배제를 정색하고 짚고 있어 눈길을 끈다. ‘낙인찍힌 몸’이 인종주의의 역사를 훑어 차별의 수난과 현주소를 적나라하게 짚었다면, ‘인종 토크’는 미국에서 흑인으로 살아내야 했던 고난의 체험을 자전적 에세이로 풀어낸 사회비평서로 읽힌다.

‘인류는 호모사피엔스 단일 종이며 아프리카 동부에서 기원해 지구 구석구석으로 이주했다.’ 상식으로 굳어진 이 가설에 기댄다면 인종주의와 인종차별은 있을 수 없는 개념이다. 하지만 ‘인종차별 금지’의 구호가 범람하는 지금도 세상에는 차별과 배제가 요란하다. 도대체 인종주의는 어디서 어떻게 시작된 것일까.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낙인찍힌 몸’에 따르면 근대 이전 유럽에서 ‘인종’은 가축의 혈통이나 품종을 가리켰지만 16세기경부터 유럽 각국에서 인간에 적용됐다. 이 대목에서 저자는 “인종주의라는 악마는 서양 식민주의와 제국주의의 바탕이며 백인 우월주의 신화를 창출했다”고 잘라 말한다. 그리고 그 편 가르기와 지배 유지 수단으로서 인종주의 연원을 1492년에 일어난 두 사건에서 찾는다. 바로 콜럼버스가 항해를 시작한 것과 기독교도가 이베리아반도에서 이슬람 세력을 몰아내면서 벌였던 재정복 전쟁인 레콩키스타의 완성, 즉 그라나다 함락이다.

유럽 열강들의 식민지 각축이 유럽과 구분한 비유럽 세계 사람들을 어떻게 다루었는지는 잘 알려진 사실이다. 특히 그라나다 함락 이후 개종한 유대인에 대한 의심의 눈초리는 ‘그들은 우리와 핏줄이 다르다’는 생각을 낳았다고 한다. 피가 다르기에 개종해도 동화될 수 없다는 논리의 정착인 셈이다. 그 뿌리 깊은 유대인 배제와 학대는 20세기 중반 나치의 과학주의에 바탕한 인종주의와 맞물리면서 그 유명한 홀로코스트로 이어졌다.
영국인 분류학자 겸 사진가가 아프리카 무암바족 남성의 머리를 측정하는 장면. 돌베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영국인 분류학자 겸 사진가가 아프리카 무암바족 남성의 머리를 측정하는 장면.
돌베개 제공

저자는 유대인과 무슬림의 ‘낙인찍힌 몸’은 종교적 소수자에서 인종적 소수자로 전환한 닮은꼴이라고 말한다. 19세기 후반 반유대주의가 유대인을 인종으로 발명했던 것처럼 이슬람 혐오도 무슬림 인종을 만들어낸다는 주장이다. “유대 인종의 발명과 낙인찍기가 박해와 학살로 귀결되었던 역사를 알고 있기에 반유대주의와 이슬람 혐오 사이의 유사성은 불길할 수밖에 없다.” 그리고 인종주의 피해자로 여겨졌던 한국인들도 지금 가해자로 살고 있는 건 아닌지 묻고 있다.
‘동물지’에 등장하는 만티코라. 만티코라는 유대인의 표지인 뾰족모자를 쓰고 사람고기를 먹는 악마로 표현된다. 1215년 교황 인노첸시오 3세는 유대인은 복장을 통해 다른 기독교 백성들과 구분할 것을 명시했고 이후 유대인은 구역을 벗어날 때 항상 끝이 뾰족한 모자를 써야만 했다. 돌베개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동물지’에 등장하는 만티코라. 만티코라는 유대인의 표지인 뾰족모자를 쓰고 사람고기를 먹는 악마로 표현된다. 1215년 교황 인노첸시오 3세는 유대인은 복장을 통해 다른 기독교 백성들과 구분할 것을 명시했고 이후 유대인은 구역을 벗어날 때 항상 끝이 뾰족한 모자를 써야만 했다.
돌베개 제공

‘낙인찍힌 몸’에서 흑인은 인은 빼놓을 수 없는 영역이다. 미국에서 흑인 차별의 뿌리 깊은 역사는 ‘한 방울 법칙’에 고스란히 녹아 있다. 흑인의 피가 한 방울이라도 섞이면 흑인이라는 이 법칙은, 암묵적으로 통용되는 인종 분류법이다. 책 ‘인종 토크’는 흑인 여성 저널리스트 겸 활동가가 자신의 체험을 바탕으로 ‘낙인찍힌 몸’의 실상과 대안을 함께 제시해 주목된다.

백인 어머니와의 갈등, 학창시절 자신의 몸에 쏟아지는 눈총, 직장 생활 속 차별 대우와 무시는 매일 반복된다. 차를 세워주지 않는 우버 운전자들, 구인광고를 붙여놓았다가 자신이 들어가면 갑자기 직원을 구하지 않는다고 말하는 회사, 매장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바짝 붙어 졸졸 따라다니는 점원….

어느 순간부터 그 차별과 비하에 목소리를 내기 시작했다는 저자는 그 체험적 인종 문제를 17개의 카테고리로 추려 문답 형식으로 책을 썼다. 지방선거에 참여하기, 노동조합에 목소리 내기, 유색인 소유기업 지지, 다양한 인종의 정부 대표 뽑기. 실제 활용할 수 있는 대안 지침까지 제시한 저자는 이렇게 쓰고 있다. “골목만 돌면 항상 맞닥뜨리는 이 인종주의를 두 눈 똑바로 뜨고 바라보아야 한다. 인종주의를 우리를 쫓아다니는 무시무시한 괴물 정도로만 취급한다면 우리는 영원히 도망 다닐 수밖에 없다.”

김성호 선임기자 kimus@seoul.co.kr
2019-07-19 3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