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의… 총선 출마설 거듭 부인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18:1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임기 1년 남기고 스스로 거취 밝혀
“인사권자에게 선택의 폭 넓혀 줘야”
日 수출규제, 언론 신중한 보도 당부
후임 은성수·윤종원·이동걸 등 거론
최종구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최종구 금융위원장
연합뉴스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다음달 초로 예상되는 개각 대상에 취임 2년을 맞은 최 위원장도 포함될 것이란 관측이 많았던 가운데 스스로 거취를 밝힌 셈이다. 금융권의 눈은 차기 위원장에 쏠리고 있다.

최 위원장은 18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 기자실에서 진행한 일본 수출 규제 관련 브리핑 마지막에 “상당 폭의 내각 개편이 검토되는 걸로 알려져 있다”면서 “금융위원장이 임기 3년인 자리이긴 하지만 인사권자 선택의 폭을 넓혀 드리는 게 도리라고 생각해 최근 사의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최 위원장은 또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공정위원장으로 있을 때 업무 협조가 잘됐었다”면서 “시장 규율 형성에 밀접하게 관여하고 있는 두 부처가 앞으로도 긴밀하게 일할 수 있도록 두 부처 수장도 호흡을 잘 맞출 수 있는 분들로 새로 임명되는 게 좋지 않겠나 하는 생각도 했다”고 덧붙였다.

최 위원장은 내년 총선 출마설이 끊이지 않았다. 본인은 지난 5일 출입기자 간담회와 지난 10일 대정부 질문에서 출마에 대해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부인했지만, 자유한국당이 강세를 보이는 강원 지역을 공략할 수 있는 인사인 만큼 여당이 차출할 가능성이 높아서였다. 다만 이날도 최 위원장은 출마설에 대해선 “여전히 생각이 없다”고 밝혔다.

후임 금융위원장으로는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 김용범 전 금융위 부위원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특히 행시 27회인 은 행장은 기획재정부 요직을 두루 거친 국제금융 전문가로, 유력한 후임 금융위원장으로 꼽힌다. 은 행장이 차기 금융위원장이 되면 금융기관 수장들의 연쇄 이동이 일어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한편 최 위원장은 이날 일본 수출 규제 관련 언론의 신중한 보도를 주문했다. 최 위원장은 “2008년 금융위기 당시 ‘한국이 가라앉고 있다’거나 ‘한국의 은행이 지급 불능에 빠질 수 있다’는 일부 외신 보도가 있었는데 이럴 때마다 불필요하게 시장 변동성이 확대됐다”면서 “일부 개인의 부정적 의견을 금융전문가 전체의 일반적 견해인 것처럼 보도하거나 통계 수치를 편향되게 해석하면 대내외 신뢰도 저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객관적인 사실과 통계에 근거해 보도해 주길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최 위원장은 또 일본의 수출 규제로 피해를 보는 기업에 대해 금융 지원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금융위, 금융감독원, 주요 은행 등이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며 일본계 자금의 만기 도래 현황 등을 점검하고 컨틴전시 플랜을 보완하고 있다”면서 “한일 관계 악화가 관련 산업 피해로 이어질 경우 적극적으로 금융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9-07-19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