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노조 “더는 노동자 죽음 내몰지 마라”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22: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만 4명 사망…경영진 책임 촉구
포스코노동조합이 최근 잇따른 근로자 사망사고 등에 대해 회사 경영진의 책임을 요구하고 나섰다.
 포스코노동조합은 18일 성명을 내고 “포스코 노동자를 더는 죽음으로 내몰지 말고 최정우 회장이 책임져야 한다”고 밝혔다. 포스코노조는 한국노총 소속으로 포스코 내 복수 노조 가운데 교섭 대표노조다.
 노조는 성명에서 “이달 11일 새벽 포항제철소 3코크스 공장에서 노동자가 숨진 채 발견됐고 15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노동자가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포스코에서 지난해 5명, 올해 4명의 노동자가 사망했는데 이는 안전에 대한 투자와 예방대책 요구를 회사가 묵살한 결과”라고 주장했다.
 또 “회사는 안전 관련 대책이 미비하다는 의견을 무시한 채 탁상행정에만 의존했고 최고책임자인 최 회장은 사망사고와 관련해 사과나 재발 방지 대책 없이 함구하고 있다”며 “또다시 사망사고가 난다면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는 각오로 사고 예방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원가절감을 위한 1인 근무 등 사고의 철저한 원인과 진상규명을 요구하며 관련법 위반이 드러나면 책임자를 강력히 처벌해야 한다”며 “재발 방지를 위해 노조의 산업안전보건위원회 참여, 명예산업안전감독관 활동 보장, 분기별 위험성 평가 조사, 상시 현장 감시 체계 구축 등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포항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