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년전 YS처럼…심상정 “아베 버르장머리 고쳐놓아야”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21: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임 후 첫 상무위원회서 행동 촉구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경제보복 도발에 대해 버르장머리를 고쳐 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심 대표의 발언은 24년 전 김영삼(YS) 전 대통령이 일본 각료의 망언을 비판한 발언과 표현이 똑같아 눈길을 끌었다.
 심 대표는 18일 당대표 취임 후 처음으로 주재한 상무위원회에서 “아베 총리의 도발이 계속된다면 단기적으로는 긴장 관계를 감수하겠다는 결연한 의지로 그 버르장머리를 고쳐 놓아야 한다”며 “우리는 말이 아닌 구체적인 행동을 통해 일본의 태도를 변화시켜야 한다”고 했다.
 앞서 김 전 대통령은 1995년 11월 에토 다카미 당시 일본 총무청 장관이 한일 합방으로 일본이 좋은 일을 했다는 망언을 하자 “이번 기회에 일본의 버르장머리를 고쳐 놓겠다”고 말했다.
 심 대표는 “일본이 실제로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한다면 지난 정부부터 도모해 온 한일 안보 협력은 사실상 파산”이라며 “정부도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를 진지하게 검토하기 바란다”고 했다. 정의당 관계자는 “심 대표가 어제까지도 전문가의 의견을 듣고 마지막에 김종대 의원의 자문을 얻어 밀고 나간 것으로 안다”고 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