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 출근한 사이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전원 눌러 불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9:3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 기사와 관련 없는 이미지

집에서 키우던 고양이가 주인이 없는 동안 주방에 설치된 전기레인지 전원을 누르는 바람에 불이 났다.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17일 오전 9시 15분쯤 부산 해운대구의 한 원룸에서 A씨가 키우던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전원을 눌러 그 위에 있던 종이상자와 후드 등이 불에 타다 10여분 만에 진화됐다.

전기레인지는 가스가 아닌 전기로 열을 발생시키는 조리도구로 발열체에 따라 인덕션, 하이라이트, 핫플레이트, 하이브리드 등으로 구분된다.

당시 원룸 창문 틈으로 연기가 나오는 것을 본 이웃이 119에 신고해 다행히 불이 조기에 진화됐다.

경찰은 A씨가 출근해 집을 비운 사이 고양이가 전기레인지를 작동시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A씨는 이전에도 고양이가 전기레인지 전원 버튼을 눌러 불이 날 뻔한 적이 여러 번 있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고양이 과실로 불이 났지만, 이웃에 피해를 주지 않은 만큼 고양이 주인 A 씨에게 법적 책임을 묻지 않을 예정이다.

신진호 기자 sayho@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