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연방대법원의 역사 스티븐스 별세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존 폴 스티븐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존 폴 스티븐스

미국 연방대법원의 살아 있는 역사로 평가받는 존 폴 스티븐스 전 대법관이 세상을 떠났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6일(현지시간) 전했다. 99세.

스티븐스 전 대법관은 1975년 공화당 제럴드 포드 대통령 때 임명돼 2010년 90세에 사임해 35년간 미 사법부 최고 위치에서 활동했다. 그는 독립적이고 강한 개성의 소유자로 동성애와 총기 제한, 낙태 권리 등을 옹호한 진보 성향으로 평가받았다.

안석 기자 sartori@seoul.co.kr

2019-07-1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