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해보험협회 지원 ‘스타트업 둥지’…1년새 총 25억 매출·투자유치 실적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김용덕(앞줄 가운데) 손해보험협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7일 서울 강남구 KB아트홀에서 열린 ‘스타트업 둥지’ 성과 공유회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손해보험협회 제공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김용덕(앞줄 가운데) 손해보험협회장을 비롯한 참석자들이 17일 서울 강남구 KB아트홀에서 열린 ‘스타트업 둥지’ 성과 공유회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손해보험협회 제공

손해보험 사회공헌협의회는 17일 청년 혁신창업 지원사업인 ‘스타트업 둥지’의 첫 성과 공유회를 열었다.

지난 1년간 스타트업 둥지 사업이 배출한 40개 스타트업은 총 25억원 규모의 매출과 투자 유치 실적을 올렸다.

또 100여명의 청년 인력을 추가 채용했다. 사회공헌협의회 의장을 맡고 있는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은 “자신의 꿈을 믿고 열정적으로 도전하는 청년 창업가들이 스타트업 기업을 성공적으로 일궈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9-07-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