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日 규제 장기화 우려… 리스크 철저 관리”

입력 : ㅣ 수정 : 2019-07-18 00: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3분기 GS 임원 모임서 강조…“역량 차별화해야 생존 가능”
허창수 GS 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허창수 GS 회장

허창수 GS 회장이 일본 수출 규제 장기화 가능성을 우려하며 리스크(위험) 관리를 철저히 할 것을 당부했다. 서울 강남구 논현로 GS타워에서 17일 계열사 경영진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3분기 GS 임원 모임에서다.

허 회장은 “지금처럼 불확실성이 높아질수록 정확한 예측 노력과 철저한 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일본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우려가 큰 만큼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허 회장은 위기 대응을 위해 사업 포트폴리오 고도화, 차별화된 핵심 역량 확보,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사업 기회를 적극 발주하고, 선제 투자를 통해 외부 환경 변화에 흔들리지 않는 사업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다.

허 회장은 “어려운 때일수록 진정한 실력 차이가 드러나기 마련”이라면서 “변화 속도가 빠르고 경쟁이 날로 치열해지는 요즘 같은 시대에는 남들이 따라올 수 없는 독특하고 차별화된 역량을 확보해야 생존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나만의 강점은 향상시키고 약점은 보완해야 하며, 다른 사업 영역에서 잘하는 플레이어를 찾아 장점을 배우는 노력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허 회장은 또 미래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혁신 기술이 나날이 발전하면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이 등장하고 고객의 요구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면서 “민첩하게 실행하고 빠른 피드백을 통해 똑같은 실수를 줄여 가는 등 프로세스를 개선해야 하며, 당장 현안에만 집중하기보다 고객과 시장의 관점에서 본질에 접근해 창의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쪽으로 일하는 방식을 바꿔야 한다”고 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9-07-1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